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늘은 국군의 날… 첫 축하비행 나선 아파치

최종수정 2016.10.01 06:00 기사입력 2016.10.01 06:00

댓글쓰기

올해 기념식에는 우리 군이 올해 도입한 세계 최강의 공격헬기 '아파치 가디언'(AH-64E)이 축하비행에 나선다.

올해 기념식에는 우리 군이 올해 도입한 세계 최강의 공격헬기 '아파치 가디언'(AH-64E)이 축하비행에 나선다.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1일 국군의 날을 맞이했다. 올해 제68주년을 맞은 올해 국군의 날 기념식은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개최된다.

올해 기념식에는 우리 군이 올해 도입한 세계 최강의 공격헬기 '아파치 가디언'(AH-64E)이 축하비행에 나선다. 아파치 헬기는 UH-60 블랙호크, AH-1S 코브라를 포함한 육ㆍ해군 헬기들과 함께 편대 비행을 할 예정이다. 공군의 F-15K와 KF-16 전투기를 비롯한 항공기들도 축하비행에 참가한다.
올해 국군의 날 기념식은 국제사회의 경고에도 핵실험을 감행한 북한의 군사적 도발을 무력으로 응징하는 우리 군의 힘과 의지를 과시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육ㆍ해ㆍ공군 의장대, 기수단, 사관생도들의 열병이 펼쳐지고 식전행사에서는 국방부 의장대가 우리 군의 단결을 절도있는 동작으로 표현한다. 육군 특전사 대원들은 집단 강하를 선보이고 육ㆍ해ㆍ공군과 해병대, 주한미군 장병들도 연합 고공강하를 한다.

공군 특수비행팀인 블랙이글은 고난도 비행으로 국군의 날을 축하한다. 국민의례를 할 때는 CH-47 헬기가 가로 30m, 세로 20m의 대형 태극기를 달고 비행해 애국심을 고취할 예정이다.

이번 기념식에서는 작년 8월 북한의 비무장지대(DMZ) 지뢰도발 당시 큰 부상을 당한 중에도 군인정신과 전우애를 발휘한 김정원 육군 하사가 '대비태세 유공 장병'에 선정돼 상을 받는다. 군은 국가 유공자에 대한 예우를 다하고자 연평해전 유공자와 전사자 가족을 포함해 국가 수호를 위해 희생한 장병과 가족들을 이번 기념식에 초청했다.
정부는 1956년부터 10월 1일을 육ㆍ해ㆍ공군의 창설을 완료한 국군의 날로 정해 해마다 기념하고 있다. 10월 1일은 6ㆍ25 전쟁 당시 북진에 나선 국군이 38선을 돌파한 날이기도 하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