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어공’과 ‘늘공’이 만나면 무슨 일이 생길까?

최종수정 2016.09.22 17:38 기사입력 2016.09.22 16:08

댓글쓰기

민형배 광주 광산구청장이 22일 서울, 강원 등지에서 온 기초자치단체장 22명에게 인사혁신사례를 발표했다.

민형배 광주 광산구청장이 22일 서울, 강원 등지에서 온 기초자치단체장 22명에게 인사혁신사례를 발표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민형배 광산구청장, 목민관클럽 포럼서 인사혁신 사례 발표"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어공’과 ‘늘공’. 어공은 ‘어쩌다 공무원’, 늘공은 ‘늘상 공무원’의 준말이다.
각각 외부에서 채용한 임기제 공무원과 공채를 거쳐 계속 공직 생활을 한 직업 공무원을 가리키는 행정기관의 은어이다.

민형배 광주 광산구청장이 22일 서울, 강원 등지에서 온 기초자치단체장 22명에게 인사혁신사례를 발표했다. 목민관클럽이 이날 오후 2시 경기도 양평에서 열다섯 번째로 마련한 정기포럼이다.

민 구청장은 목민관 포럼에서 민선 5기와 6기 ‘어공’과 ‘늘공’이 합작해 얻은 성과와 승진시스템을 소개했다.
현재 광산구에는 개방직 공무원 48명이 근무하고 있다.

민 구청장은 “정치적 낙하산 인사 배제, 전문성을 확실히 갖춘 인재 채용, 정당과 정파에 상관 없이 자질과 역량을 최우선 고려, 행정조직과 갈등 배제를 위한 새로운 영역 발굴 등 4가지 원칙으로 이들을 채용했다”고 밝혔다.

민 구청장은 ▲더불어락 노인복지관장 ▲공익활동정책지원관 ▲교육정책관 ▲문화기획전문위원 ▲정책홍보팀장 등을 개방직 공무원으로 채용해 얻은 성과를 대표 사례로 소개했다.

더불어락 노인복지관 어르신의 자치활동은 광주지역 초등학생 교과서에 수록되고, 공익활동지원센터는 중간지원조직의 전국적 모범으로 우뚝 섰다. 두 곳은 연일 벤치마킹객들로 북적일 정도로 전국적으로 성과를 인정받고 있다.

교육정책관은 마을교육공동체와 그림책 사업을, 문화기획전문위원은 행사장 역할에 머물던 광산문화예술회관을 객석 점유율 90%를 상회하는 전문공연장으로 탈바꿈시켰다. 또 정책홍보팀장은 광산구보의 편집과 내용을 혁신해 문화잡지로 바꿨다. 광산구보는 지난해부터 2년 연속 매니페스토 우수사례에 선정됐다.

민 구청장은 “어공(개방직)과 늘공(직업공무원)을 유기적으로 연결할 때 혁신이 일어난다”고 강조했다.

포럼에서 민 구청장은 광산구 승진 시스템도 소개했다.

민 구청장은 “공정성, 역동성, 민주성이 인사 시스템의 핵심이다”며 “이를 위해 구청장의 인사권을 조직에 돌려 줘 성과를 중심으로 내부 평가에 공직자들이 참여하는 제도로 승진과 전보인사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민 구청장은 인사요인 분석 및 직렬을 결정해 승진자를 확정하는 기존 체제에 ▲상호평가 ▲부서 운영능력 평가 ▲역량평가로 구성한 집단평가를 추가해 인사 정책을 운영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편 목민관클럽이 이날 개최한 포럼에는 전국 22개 기초자치단체장과 교수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광주 광산구와 경기 시흥시의 대표사례를 들은 후 이그나이트 발표와 토론을 거쳐 지방자치를 위한 인사·조직 혁신방안과 모델을 모색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