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0년째 이어지는 ‘얼굴 없는 천사’누구일까

최종수정 2016.09.12 13:49 기사입력 2016.09.12 13:49

댓글쓰기

10년째 이어지는  ‘얼굴 없는 천사’누구일까

“올해도 광산구 하남동에 사과 25상자와 배 25상자 놓고가“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매해 명절이면 광주 광산구 하남동주민센터(동장 전경희)에 쪽지와 함께 사과 배 등을 놓고 사라지는 ‘얼굴 없는 천사’가 올해에도 다녀갔다.
하남동주민센터에 따르면 지난 11일 밤 10시10분 경 누군가 동주민센터 주차장에 사과 25상자와 배 25상자를 놓고 사라졌다는 것.
10년째 이어지는  ‘얼굴 없는 천사’누구일까

과일 상자 위에는 “조금 늦어서 죄송합니다. 어려운 차상위계층에 전하면 좋겠습니다.”고 손으로 쓴 쪽지가 놓여 있었다.

이 기부자는 지난 2012년을 시작으로 매년 설이나 추석 혹은 설과 추석 모두 선물을 하남동주민센터에 두고 갔다. 이번이 10번째 선물이다.

하남동은 이 기부자가 쪽지에 적어 밝힌 뜻에 따라 어려운 이웃 50세대에 사과와 배를 고루 전달할 계획이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