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우병우 비리’ 경찰청·서울청 압수수색(상보)

최종수정 2016.09.12 10:47 기사입력 2016.09.12 10: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49)의 의경 아들 보직 특혜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윤갑근 대구고검장)은 12일 서울지방경찰청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경찰청 차장실과 경비과 의경계에 수사관 20여명을 보내 의경 복무 관련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또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본청에도 수사진을 보내 전산 서버 일부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경찰청에서 ‘의경복무관리시스템’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 관계자는 “본청 압수수색의 경우 사무공간이나 컴퓨터는 수색 대상이 아니다”고 전했다.

지난해 의경으로 입대한 우 수석 아들은 정부서울청사 경비대에 배치된 지 석 달 만에 서울경찰청 이상철 차장의 관용차량 운전요원으로 근무지를 옮겼다. 검찰은 지난달 서울경찰청 압수수색 과정에서 확보한 이 차장의 휴대전화 통화내역 등을 복원하는 한편, 최근까지 우 수석 아들이 속한 서울경찰청 부대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했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