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U+, 다단계 영업으로 고가 요금제 가입자 유치"

최종수정 2016.09.12 09:00 기사입력 2016.09.12 09:00

댓글쓰기

다단계 가입자 중 고가 요금제 가입 비율 86.4%
LGU+ 다단계 대리점 IFCI, 1년만에 매출 1400억 증가
방통위, 공정위 제재에도 LGU+ 다단계 확대
다단계 업체 알뜰폰 사업자로 계약 체결


"LGU+, 다단계 영업으로 고가 요금제 가입자 유치"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LG유플러스가 다단계 영업으로 고가 요금제 가입자를 대거 유치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소비자 차별, 불법 보조금 지급, 고가 요금제 강요 등 다양한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 다단계 영업에 대해 LG유플러스가 본사 차원에서 지원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12일 서울YMCA 시민중계실은 "이동통신 다단계 소비자 피해가 늘어나는 가운데 LG유플러스는 이와 관련 방통위·공정위 제재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다단계를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며 "이동통신 다단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방송통신위원회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전체 가입건수(2014년 9월~2015년 6월 기준) 120만8740건 중 101만997건(8.44%)이 다단계를 통한 번호이동이었다. 신규가입도 83만4790건 중 37557건(4.5%)이다.
또 이 기간 동안 이동통신 3사 전체 가입자 중 고가요금제(62요금제 이상) 가입비중은 12.5%인 반면 다단계 총 가입자 18만2493건 중 고가요금제 사용 비율(2014년 10월~2015년 5월 기준)은 86.4%에 달했다. 또 G프로2(34.0%), G3(27.8%) 등 특정단말기가 통신다단계 총 판매건수의 61.8%를 차지하고 있다.

실제로 현재 이동통신 다단계 1위 업체인 IFCI의 매출은 지난 2014년 620억원에서 지난해 2030억원으로 1년 사이 매출이 1400억원이나 늘었다.

서울YMCA는 LG유플러스가 본사 차원에서 IFCI 등 이동통신 다단계 업체를 지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LG유플러스는 일반 대리점에는 7.7% 수수료를 지급한 반면 IFCI 등 다단계대리점에는 12.1∼19.8%의 2배가 넘는 높은 수수료를 제공했고, 4개 유통점에 판매수당 또는 페이백 명목으로 지원금을 과다지급 했다.

이에 따라 LG유플러스는 지난해 방통위와 올해 공정거래위원회에 각각 제재를 받았다. 하지만 LG유플러스는 최근 다단계업체인 ACN코리아와 알뜰폰사업 계약을 체결, 다단계 영업을 오히려 확대하고 있다고 서울YMCA는 주장했다. ACN코리아는 공정위로부터 방판법(의결번호 제2014-131호) 위반 혐의로 과태료를 부과 받은 적이 있는 업체다.

서울YMCA 관계자는 "LG유플러스는 불법적인 다단계로 인한 소비자 피해에 대해 대기업으로서 책임 있는 태도를 보이지 않고 있으며, 소비자 피해를 방기하고 가입자 증대와 수익 확대에만 매몰 돼 오히려 다단계 사업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며 "LG유플러스는 이 사회의 책임 있는 한 일원으로서 소비자 피해를 양산하는 이동통신 다단계를 즉각 중단하고, 피해 소비자에 대한 적극적인 구제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