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강 주변 달맞이 명소 BEST 4

최종수정 2016.09.12 06:00 기사입력 2016.09.12 06:00

댓글쓰기

서울시, 달맞이 즐길 수 있는 한강 내 달 구경 명소 4곳 소개

한강유람선 야경

한강유람선 야경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서울시는 한가위를 맞아 온 가족이 함께 한강에서 달맞이를 즐길 수 있는 한강 내 달 구경 명소 4곳을 소개한다고 12일 밝혔다.

①한강 유람선 달맞이=한강에서 유람선을 타면서 야경도 감상하고 달 구경도 할 수 있다. 시는 3대가 함께 한강 달맞이를 경험할 수 있는 '한강 아라호' 이벤트를 준비했다. 65세 이상 할머니와 할아버지를 동반한 가족단위 방문객을 대상으로 하며, 65세 이상 어르신은 무료로 승선할 수 있다. 14일부터 16일까지 3일간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항한다. 단, 65세 이상 노인분은 1인 이상가족 동반자가 있어야 한다. 자세한 문의는 전화 또는 홈페이지로 하면 된다.
또 이랜드 크루즈에서는 '한가위 불꽃 크루즈'가 출항한다. 선상 공연과 더불어 보름달과 함께 밤하늘을 빛내는 불꽃까지 즐길 수 있다.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진행된다. 이외에도 한강유람선에 관련한 자세한 사항 및 이용요금은 이랜드크루즈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자벌레 야경

자벌레 야경


②자벌레 보름달 나들이=뚝섬 자벌레 1층 전망대에서도 보름달을 볼 수 있다. 자벌레 전체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자정까지이며, 2층 책읽는벌레(도서관)는 오후 6시까지다. 지하철 7호선 뚝섬유원지역 3번 출구를 이용하면 전시관으로 바로 연결된다. 전시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자벌레 홈페이지 또는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한강대교 전망카페

한강대교 전망카페


③전망카페 달구경=간단한 식사나 음료를 즐기면서 달구경 할 수 있는 곳이 바로 한강 전망 카페다. 정월대보름, 한강에서 이색적인 달맞이를 경험해 볼 수 있다. 운영시간은 정오부터 자정까지다.
동작대교 상류와 하류에 각각 위치한 구름카페, 노을카페, 한강대교 상류에는 견우카페, 하류에는 직녀카페가 있다. 63빌딩을 배경으로 붉게 지는 노을과 도심의 야경을 함께 볼 수 있는 곳이다. 한남대교 남단에는 새말카페가 있다. 이곳은 고층빌딩들과 다리를 건너는 자동차 불빛들이 별을 수놓은 듯 파노라마를 감상할 수 있는 곳이다. 전망카페와 관련한 자세한 문의사항은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홈페이지로 문의하면 된다.

세빛섬 야경

세빛섬 야경


④세빛섬 달구경=멋진 야경과 함께 로맨틱한 달구경 데이트를 즐기고 싶다면 세빛섬으로 향하길 추천한다. 이곳은 황홀한 노을 빛깔과 세빛섬의 오색빛 조명이 조화를 이루어 야경이 아름답기로 소문이 자자하다. 또한 세빛섬 내에는 레스토랑, 펍, 카페 등이 마련되어 있어서 한곳에서 식사와 음료를 즐기면서 달맞이할 수 있다. 세빛섬 옥상은 평소 일몰시간까지만 개방하지만. 추석 당일에는 시민들의 보름달 구경을 위해 밤 12시까지 개방할 예정이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