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 CGV 베트남, 최단기간 1000만 관객 돌파

최종수정 2016.09.07 11:12 기사입력 2016.09.07 10:46

댓글쓰기

CGV 롱비엔 이온을 찾은 많은 관객

CGV 롱비엔 이온을 찾은 많은 관객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CJ CGV는 지난 2일 베트남에서 올해 누적 관객 1000만 명을 돌파했다고 7일 전했다. 지난해 기록(12월18일)을 세 달가량 앞당겨 최다 관객 동원이 예상된다.

베트남에 처음 진출한 2011년만 해도 누적관객은 440만 명에 불과했다. CJ CGV는 세 배 이상의 성장 요인으로 특별관, 고품격 서비스, 라이프스타일 마케팅, 로컬 영화 편성 등을 꼽았다. 특히 '4DX', 'IMAX', '스타리움' 등 특별관이 현지 영화 관람 문화를 선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 7월 도입한 침대관 '라무르'는 좌석점유율이 50%에 달한다. 베트남 평균 좌석점유율 20%를 크게 상회한다.
극장운영 전문가 양성센터를 마련하고 프리미엄 멤버십, 티켓판매기, 포토티켓 서비스 등 국내 운영 노하우를 접목한 점도 주효했다. 선진화된 운영과 세련미로 이미지 제고를 거듭해 지난 3월 안파비의 설문조사에서 CJ CGV는 '일하기 좋은 회사' 엔터테인먼트 부문 1위에 선정됐다.

베트남 사업을 총괄하는 곽동원 상무는 "누적관객 1500만 명 이상이 목표"라며 "변두리 도시까지 인프라를 구축하고 다양한 공유가치창출을 유도해 현지 영화시장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했다. CJ CGV는 현재 베트남에서 극장 서른다섯 곳(231스크린)을 운영한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