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도' 측 "특별 출연 배우·스태프 노 개런티는 오해…모두 정상지급"

최종수정 2016.09.01 00:10 기사입력 2016.09.01 00:10

댓글쓰기

'무한도전' 무한상사/사진=MBC 제공

'무한도전' 무한상사/사진=MBC 제공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무한도전’ 측이 ‘무한상사 2016’ 스태프 인건비와 출연 배우들의 출연료를 모두 정상지급 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지난달 31일 MBC 관계자는 여러 매체를 통해 “특별 출연을 한 배우들의 출연료가 노개런티라는 보도는 전달 과정에서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 배우들의 출연료를 비롯해서 영화 촬영팀으로 구성된 스태프의 인건비가 통상적인 기준에 따라 정상적으로 지급될 예정이거나 지급됐다”고 전했다.

이어 “방송프로그램은 방송일을 기준으로 인건비가 지급이 되는데 영화 제작 현장은 촬영일을 기준이라고 해서 영화 제작 기준에 맞춰 촬영을 시작할 때 스태프 인건비의 반을 먼저 지급했다. 이후 최근 남은 인건비 전부를 지급했다”고 덧붙였다.

또 “단역 배우들의 경우 촬영 당일 현장에서 출연료를 지급했고 특별 출연한 배우들의 경우 방송일을 기준으로 출연료가 나갈 예정이다. 처음부터 배우들 출연료와 스태프 인건비는 영화 제작 여건에 맞춰 지급 기준일을 정했고 예산 역시 마련해놨다”며 “배우들이 노개런티로 출연을 했다든가의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라고 해명했다.

‘무한상사 2016’의 제작진은 장항준 감독을 비롯해 영화 스태프로 꾸려졌다. 때문에 영화 촬영 현장과 마찬가지 조건으로 인건비와 출연료를 정상적인 영화 촬영 기준에 따라 지급했다는 것.
앞서 '무한상사'를 제작한 비에이엔터테인먼트 장원석 대표는 언론매체 뉴스엔과의 인터뷰에서 "스태프들과 배우들이 거의 노개런티로 참여했다"라는 내용을 실어 오해를 불러 일으켰다.

관계자들은 배우와 스태프들이 일반적인 영화 개런티와 비교해 적은 비용으로 최선을 다해준 데 대한 감사가 일부 오해를 불러 있으킨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MBC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무한상사 2016'은 오는 3일 방송된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