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콜레라 3번째 환자 발생…유전자지문분석 실시(상보)

최종수정 2016.08.31 11:38 기사입력 2016.08.31 10:46

댓글쓰기

거제 60대 남성…해수가 원인일 것으로 추정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국내 세 번째 콜레라 환자가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기석)는 세 번째 콜레라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방역관을 현지에 투입해 역학조사와 방역조치를 취하고 있다. 이번 환자는 질병관리본부의 수양성 설사 환자 감시 강화조치에 따라 발견된 경우이다. 환자(64세, 남자)는 지난 24일 설사로 거제 소재 '정내과'에 내원해 수액치료를 받았다.

증상이 악화돼 25일 거제 소재 대우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았는데 심한 탈수로 급성신부전으로 진행됐다. 26일 부산 소재 '동아대학교 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중환자실에서 집중치료를 실시했다. 30일 증상이 호전됐는데 콜레라로 확인돼 격리치료 중에 있다.

접촉자 조사결과 부인(61세)은 설사 증상을 보였는데 콜레라균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타났다. 현재 환자가 방문한 병원들의 접촉자를 파악 중에 있다. 환자에서 분리된 콜레라균은 혈청학적으로 'O1'이며 독소 유전자를 보유하고 있다. 생물형은 'El Tor'형으로 확인됐다. 첫 사례와 두 번째 사례와 동일한 유전형인지 확인하기 위해 유전자지문분석(PFGE)을 진행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측은 "1,2 번째 콜레라 환자와 연결성을 파악하고 있는데 해수에 있지 않을까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