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인지 vs 쭈따누깐 "2타 차 승부"

최종수정 2016.08.28 08:00 기사입력 2016.08.28 08:00

댓글쓰기

캐나다여자오픈 3라운드서 6언더파 '폭풍 샷', 김세영 3위, 양희영 5위

전인지 vs 쭈따누깐 "2타 차 승부"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전인지(22ㆍ하이트진로ㆍ사진) vs 세계랭킹 2위 에리야 쭈따누깐(태국).

전인지가 선두와의 간격을 2타 차로 좁혔다. 28일(한국시간) 캐나다 앨버타주 캘거리 프리디스그린골프장(파72ㆍ6681야드)에서 이어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캐나다여자오픈(총상금 225만 달러) 셋째날 6언더파를 몰아쳐 2위(15언더파 201타)다. 버디만 6개를 쓸어 담았다. 그린을 딱 세 차례만 놓치는 '송곳 아이언 샷'이 돋보였고, 28개의 퍼팅으로 뒷문을 확실하게 걸어 잠궜다.

선두로 출발한 쭈따누깐 역시 5타를 줄여 17언더파 199타, 팽팽한 기 싸움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올 시즌 첫 승을 위해 최종일 쭈따누깐과 챔피언조에서 진검승부를 펼치는 모양새다. 지난 5월 요코하마타이어클래식부터 3개 대회 연속 우승의 위업을 달성해 파란을 일으킨 선수다. 7월 브리티시여자오픈을 제패해 메이저 챔프에 등극해 단숨에 '넘버 2'의 자리에 올랐다.

한국은 김세영(23ㆍ미래에셋)이 공동 3위(12언더파 204타), 양희영(27)이 공동 5위(11언더파 205타)에 포진하는 등 '올림픽 삼총사'가 힘을 내고 있다. 장하나(24ㆍBC카드)와 최운정(26ㆍ볼빅)이 공동 5위 그룹에 가세해 기회를 엿보고 있다. 디펜딩챔프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31개의 퍼팅에 발목이 잡혀 2언더파로 주춤했다. 공동 10위(10언더파 206타)에 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