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2Q 모바일D램 점유율 61.5%…역대 최고치

최종수정 2016.08.17 09:48 기사입력 2016.08.17 09: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삼성전자 가 글로벌 모바일 D램 시장에서 올해 2분기 점유율 61.5%를 기록,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17일 반도체 시장조사기관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분기 모바일 D램 매출 24억1800만달러를 기록했다. 전분기 대비 19.4% 늘어난 수준이다. 점유율 역시 61.5%로 전분기대비 1.1%포인트 올랐다.
삼성전자의 모바일 D램시장 점유율은 역대 최고치다. 삼성전자의 모바일 D램 점유율은 지난해 2분기 57.6%, 3분기 56.9%, 4분기 58.2%로 60% 아래에서 머물다 지난 1분기 60% 벽을 돌파했다.

D램 점유율(47.4%)에 비해서도 삼성전자의 모바일 D램 점유율이 14.1%포인트나 높다.

점유율 2위 SK하이닉스는 2분기에 모바일 D램 부문에서 9억8800만달러의 매출을 올려 점유율 25.1%를 기록했다. 3위 마이크론그룹(11.4%)보다는 13.7%포인트나 앞섰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점유율을 더한 국가별 점유율은 한국이 2분기에 86.7%를 기록해 미국(11.4%), 대만(1.9%)을 압도했다.

D램익스체인지는 "삼성이 20나노미터(nm) 공정에서 안정적인 수율을 유지했다"며 "지난해부터 삼성은 생산 캐파의 주력을 PC D램에서 모바일 D램으로 전환했다"고 분석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