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라이나생명, '효율적 생보사' 1위…푸르덴셜생명 2위

최종수정 2016.08.16 08:42 기사입력 2016.08.16 08: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라이나생명이 국내 생명보험사들 중 투입 자원에 비해 산출이 가장 큰 '효율적 생보사' 1위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푸르덴셜생명이 2위로 뒤를 이었다.

16일 김재현 상명대 보험경영학과 교수가 보험학회지에 발표한 '초효율성을 이용한 생명보험회사의 효율성 순위 연구'에 따르면 라이나생명은 분석 기간인 2007~2014년 사이 총 여섯 차례 효율성 1위에 올랐다. 이번 연구는 기업의 효율성을 따질 때 주로 사용되는 'DEA(Data Envelopment Analysis)'를 보완한 '초효율성'을 기준으로 생보사들의 투입과 산출을 분석했다. 각 회사들이 같은 수준의 효율성을 달성하는 데에 얼마나 적은 생산요소가 투입됐느냐가 주요 잣대다.
김 교수는 임직원 수, 판매인력(설계사+대리점) 수, 자본 등을 투입물로 활용하고 수입보험료와 총자산을 산출물로 해 총 21개 생보사를 분석했다. 그 결과 라이나생명은 2007년과 2011년 각각 2위를 기록한 것을 제외하면 2008~2010년, 2012~2013년 등 여섯 차례 1위를 차지했다. 김 교수는 "외국계 소형사인 라이나생명이 독보적인 효율성 우위를 기록한 것은 건강보험 중심의 단순한 상품 라인을 홈쇼핑 등 직판으로 모집하는 상품ㆍ판매 매칭전략, 슬림한 조직 등에 힘입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라이나생명에 이어 푸르덴셜생명도 2012~2014년 3년 연속 2위를 차지하고 2009년과 2011년에는 3위를 기록하는 등 꾸준히 상위권에 올랐다. 삼성·한화·교보생명 등 이른바 '빅3'로 불리는 국내 대형 생보사들도 순위 중상위권에 이름을 올렸고, 은행계열인 신한생명은 2012년 효율적 생보사 중 하나로 진입했다.

반면 2007년 1위를 차지했던 미래에셋생명은 2008년 4위를 차지한 뒤 순위권에서 멀어졌다. 김 교수는 "금융위기 이후 미래에셋생명이 강점이던 변액보험에서 적지 않은 타격을 입었음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