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우리나라 GDP규모 세계 11위…작년 1조3779억달러

최종수정 2016.08.16 08:26 기사입력 2016.08.16 08:26

강남 오피스가 밀집해있는 테헤란로.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 국내총생산(GDP) 규모가 세계 11위에 올랐다.

16일 투자은행업계에 따르면 세계은행(WB)이 집계한 지난해 한국의 명목 국내총생산(GDP)은 1조3779억달러(1500조여원)로 세계에서 11위를 차지했다.
한국의 GDP 순위는 2001년 12위에서 2002∼2004년 11위를 거쳐 2005년 10위까지 올랐지만 2006년 11위, 2007년 13위, 2008년 15위로 떨어졌다. 2009년부터 2013년까지 14위에서 머무르다가 2014년 13위로 올라선 데 이어 지난해 2계단 상승했다.

지난해 한국의 GDP 순위가 오른 것은 전년 각각 10위와 12위였던 러시아, 호주의 GDP가 원자재 값 하락 등으로 크게 떨어진 때문이다. 한국 GDP는 2014년(1조4113억달러)보다 2.4%가량 감소한 데 비해 러시아는 1조3260억달러(-34.7%), 호주는 1조3396억달러(-7.9%)를 각각 기록해 감소폭이 컸다.

지난해 GDP 1위는 미국(17조9470억달러)이 차지했다. 이어 중국(10조8664억달러), 일본(4조1233억달러), 독일(3조3558억달러), 영국(2조8488억달러), 프랑스(2조4217억달러), 인도(2조735억달러), 이탈리아(1조8148억달러), 브라질(1조7747억달러), 캐나다(1조5505억달러)가 10위권에 들었다.
한국 다음으로 호주(12위), 러시아(13위)와 스페인(1조1991억달러), 멕시코(1조1443억달러), 인도네시아(8620억달러), 네덜란드(7525억달러), 터키(7182억달러), 스위스(6647억달러), 사우디아라비아(6460억달러)가 뒤를 이었다.

WB가 집계한 한국 GDP가 한국은행이 발표한 수치(1조3775억달러)와 소폭 차이가 나는 것은 적용하는 환율이 다르기 때문이다. 한국은행은 달러 기준 GDP를 산정할 때 당해연도 환율을 사용하지만 세계은행은 최근 3년간 평균 환율을 적용하고 있다.

한편, 지난해 한국의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46위(2만7440달러)로 2014년 42위(2만7090달러)에서 4계단 하락했다. 구매력평가(PPP) 기준 한국의 1인당 GNI도 지난해 48위(3만4700달러)로 전년의 42위(3만4620달러)보다 6계단 내려갔다.

세종=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태연 '청량한 미모' [포토] 리사 '시크한 눈빛' [포토] 설현 '늘씬한 몸매'

    #연예가화제

  •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포토] 이소연 "몸매 비결은 1일 1식"

    #스타화보

  • [포토] 미나 '자기관리의 정석' [포토] 야노시호 "45세 넘고 약해져 운동" [포토] 제시 '탄탄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