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폭염특수]해외여행 보편화·무더위로 해외여행객 사상 최대

최종수정 2016.08.11 08:09 기사입력 2016.08.11 08:01

댓글쓰기

[폭염특수]해외여행 보편화·무더위로 해외여행객 사상 최대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올 여름 해외여행객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정부가 내수 살리기 일환으로 국내 여행을 권장하고 있지만 이미 해외여행이 보편화된데다 여름 휴가철 피서객들이 몰리면서 국외로 빠져나가는 인파는 문전성시다.

최근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올 여름 휴가철 성수기(7월16일∼8월15일) 동안 인천공항 이용객이 542만명에 달할 전망이다. 지난달 31일 인천공항 하루 이용객은 사상 처음으로 20만명(출입국 포함)으로 넘어섰다.
이처럼 해외여행객이 해마다 증가하는 것은 해외여행 보편화로 비교적 긴 휴가가 가능한 여름철 더위를 피하려는 피서객과 설ㆍ추석 명절 같은 여행 성수기는 물론 일상적으로도 여행객이 몰리기 때문이다. 직장 등에서 휴가 사용이 쉬어진 사회분위기도 한몫 했다.

저유가 기조가 이어지고, 저비용 항공사가 활성화되면서 주머니 사정에 큰 부담 없는 여행상품이 경쟁적으로 등장하는 것도 요인이다.

해외여행은 계속 증가 추세로 때마다 사상 최고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지난 설 연휴에도 해외로 나가는 여행객은 100만명을 넘어섰다. 설 연휴 첫날에만 9만8000여명이 해외로 빠져나갔고, 연휴 마지막 날에는 19만명 안팎이 인천공항을 이용했다.
해외여행객이 늘면서 해외에서 쓰거나 인터넷 해외직접구매 등을 통해 사용한 카드 사용액도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특히 해외여행객 증가가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거주자가 해외에서 신용카드나 체크ㆍ직불 카드로 사용한 금액은 15조원을 넘어서 전년보다 8.7% 증가했다. 지난해 내국인 출국자 수는 1931만명으로 전년보다 20.1% 늘었고, 카드사용장 수는 3842만4000장으로 28.0% 증가했다.

해외 카드사용액은 글로벌 금융위기때인 2009년 감소한 이후 6년 연속 증가해 해마다 사상 최대치를 넘어서고 있고, 사용금액은 6년 만에 2.5배 가량 증가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