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구회, "프로야구 승부조작 사건은 팬들의 사랑을 배신하는 행위"

최종수정 2016.07.27 17:09 기사입력 2016.07.27 17:09

댓글쓰기

프로야구 / 사진=아시아경제DB

프로야구 /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김태우 인턴기자]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 모임인 일구회가 최근 불거진 승부조작 사태에 우려와 반성의 목소리를 높였다.

27일 일구회는 성명서를 내고 "승부조작과 관련해 야구계의 깊은 우려와 함께 반성을 촉구한다"며 "승부조작은 동료 선수의 노력을 부정하는 사건이며 팬의 신뢰를 배신하는 행위"라고 정의했다.
또 일구회는 "2000년대 초·중반, 한국야구는 팬의 관심에서 멀어지며 매우 어려운 시기를 보냈고, 많은 야구인과 관계자, 선수가 함께 노력해 한국 최고 프로 스포츠로 올라섰다"며 "승부조작은 한국 야구계를 위기의 구렁텅이로 빠트린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이어 "이번 승부조작 사건으로 한국야구에 실망한 팬이 적지 않을텐데, 보내주신 사랑에 대한 책임감을 잃은 선수들의 승부조작 행위에 대해 선배 야구인으로 고개를 깊이 숙인다"며 "염치불구하고 팬들에게 한국야구에 대한 애정을 거두지 말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읍소했다.

마지막으로 일구회는 "우리는 야구 선배로 후배 야구인의 본보기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며 어린 야구 선수가 올바른 인성을 갖출 수 있게 향후 온 힘을 다할 것을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김태우 인턴기자 ktw103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