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진욱 '성폭행' 고소인 측, '이진욱과 전혀 몰랐던 사이다' 거짓말탐지기 조사 원해

최종수정 2016.07.17 16:18 기사입력 2016.07.17 16:18

댓글쓰기

이진욱.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이진욱.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배우 이진욱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 측이 이진욱과 전혀 몰랐던 사이라고 주장했다.

고소인 A씨 법률대리인 측은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피해자는 지난 13일 자정 무렵 강간을 당해 피고소인을 고소했다. 경찰 조사에서 범죄 사실을 구체적으로 진술했고 증거물도 제출했다. 조사는 모두 녹화됐다. 경찰 병원에서 검사도 받았다"고 밝혔다.

A씨 측은 "'피고소인과 피해자가 연인 관계다', '서로 호감을 갖고 있었다', '부산국제영화제에 함께 다녀왔다'라는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피해자와 피고소인은 그날 처음 만났다. 연인도 아니었고 호감을 갖고 있던 사이도 아니다. 두 사람이 처음 본 바로 그날 범죄가 발생한 것이다. 두 사람 사이의 휴대전화 통화내역 조회를 통해 쉽게 확인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A씨 측은 이진욱과 함께 거짓말탐지기 조사를 받길 희망하고 있으며 이미 경찰에 거짓말탐지기 조사 신청서를 제출한 상태다.

A씨 측은 이진욱 측이 무고죄로 맞고소한다는 사실을 두고 "자신 있다면 얼마든지 무고죄로 고소하길 바란다. 피고소인은 반성하고 사죄하기는커녕 무고죄 운운하며 피해자를 모욕했고 피해자는 엄청난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피해자가 가해자로, 가해자는 피해자로 둔갑하고 있다. 여론은 오히려 피해자를 의심하고 있다. 이런 2차 피해를 방치할 수 없다"며 "피해자는 오직 피고소인의 진심어린 사죄만을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진욱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으며 17일 오후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서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