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사무처 노조 "조동원 선거 비리, 일감 몰아주기 심각" 수사 촉구

최종수정 2016.07.15 17:25 기사입력 2016.07.15 17:25

댓글쓰기

조동원 새누리당 홍보기획본부장<사진=아시아경제 DB>

조동원 새누리당 홍보기획본부장<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 새누리당 조동원 전 본부장이 지난 총선 당시, 선거홍보 관련 업무를 총괄하면서 한 업체로부터 8000만 원 상당의 인터넷 광고 및 홈페이지 게시용 선거운동 동영상을 무상 제공 받은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했다.

이에따라 15일 새누리당 사무처 노동조합은 조동원 전 홍보기획본부장의 4.13 총선 불법 홍보 의혹과 관련해 "검찰은 모든 의혹을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는 성명을 냈다.

노동조합 측은 "언론 보도를 보면 조 전 본부장은 지난 총선 기간 대부분의 사업을 수의 계약(입찰하지 않고 임의로 상대방을 골라서 계약)으로 진행했고 특히 수의 계약 이유가 지인의 회사에 일감을 몰아주기 위한 것"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의 홍보와 관계된 온라인 광고업체, 선거 유니폼 제작 업체 등이 사무실의 존재조차도 불분명한 상태로 실태가 의심스럽다는 보도와 조 전 본부장과 업체 대표의 관계가 석연치 않다는 내용까지 모든 의혹이 엄중하고 심각하다"고 비판했다.

한편 새누리당 지상욱 당 대변인은 전날 "자세 조사 중이고 일단 당의 입장은 검찰 수사를 지켜보는 것"이라면서 "조사 방법이나 자세한 내용에 대해 말씀드리기 곤란하다"는 설명만을 내놨다.
앞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8일 조동원 전 본부장을 A 홍보국장, 동영상 제작업체 대표 B씨와 함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