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텔콘, 비보존 대표 이두현 박사 대표이사로 선임…제약·바이오 사업 본격화

최종수정 2016.07.07 10:48 기사입력 2016.07.07 10: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텔콘RF제약 은 임시주주총회에서 비보존 대표 개발자 및 대표이사인 이두현 박사를 각자 대표이사로 신규 선임하고 새롭게 추진 중인 제약·바이오 사업을 총괄토록 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텔콘은 지난 4일제약·바이오 사업 확장을 위해 국내 신약개발 벤처기업비보존의 최대주주(지분율48.3%)로 올라섰다.
이두현 박사는 ‘일라이릴리’, ‘존슨앤존슨’, ‘암젠’ 등 미국 대형 글로벌 제약사의핵심부서에서 신약개발 경험을 쌓은 신약개발 최고 전문가 중 한 명으로 각자 대표이사로 취임하면 텔콘의 제약·바이오 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게 될 전망이다.

특히 이두현 박사를 포함한 비보존 임직원 및 많은 비보존 주주들이 주식 맞교환 등을 통해 텔콘 지분을 확보한 만큼 양사의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비보존 관계자는 "비보존주요 임직원 및 주주 39명이 텔콘의 유상증자에 참여하기로 했다"며 "이두현 박사(텔콘 전환사채 참여)를 포함해 비보존의 주요임직원및주주들이 텔콘의주주로 하나가 된이상 양사가 같은 배를 탄 것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비보존은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과보건복지부 지원을 받아 비마약성 진통제 신약(VVZ-149)의 경구제 및 주사제개발을 진행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총 90여억원의정부자금을 지원 받았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