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국가대표2’ 오달수-수애 남매 같은 친분 “우린 민낯 보는 사이”

최종수정 2016.07.05 18:40 기사입력 2016.07.05 18:40

댓글쓰기

국가대표2, 수애-오달수

국가대표2, 수애-오달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 영화 '국가대표2'의 7인7색 캐릭터들이 공개돼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오달수와 수애의 친분이 눈에 띈다.

'국가대표2'는 동계 올림픽 유치를 위해 급조된 한국 최초 여자 아이스하키 국가대표팀의 이야기로, 모두가 불가능하다고 믿었던 가슴 뛰는 도전을 그린 감동 드라마다. 김종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국가대표2

국가대표2

썝蹂몃낫湲 븘씠肄

오달수는 유일한 청일점이자 국가대표 감독인 대웅 역으로, 수애는 정통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출신 에이스 지원 역으로 열연한다. 이밖에 금메달급 자존심에 쇼트트랙 강제퇴출을 당한 채경 역을 오연서가, 최연소 국가대표 꿈나무 소현 역을 진지희가 맡았다.

특히 '국가대표2'에 출연하는 수애와 오달수의 친분이 눈길을 모은다.

천만요정으로 불리는 오달수는 "수애와는 영화 '그해 여름' 이후부터 돈독한 친분을 유지하고 있었다"며 "'국가대표2'를 함께 촬영하면서 민낯도 자주 보고 하니까 이젠 남매 같은 기분도 든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국가대표2'는 오는 8월 개봉 예정이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