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목표 바이에른 뮌헨, 황선홍의 철학 다 담겨 있다

최종수정 2016.06.27 14:59 기사입력 2016.06.27 14:59

댓글쓰기

황선홍 FC서울 신임 감독이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취임기자회견에서 화이팅 포즈를 하고 있다 [사진=김현민 기자]

황선홍 FC서울 신임 감독이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취임기자회견에서 화이팅 포즈를 하고 있다 [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바이에른 뮌헨 같은 팀을 만들고 싶다."

FC서울 황선홍 신임 감독(48)이 말한 롤모델이다. 서울의 가능성을 봤다. 서울이 뮌헨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뮌헨을 살펴보면 황선홍 감독의 철학 모두가 담겨 있다.
황선홍 감독은 지난 21일 서울 사령탑으로 선임됐다. 2018년까지 2년 6개월 간 팀을 이끈다. 지난 시즌이 끝나고 포항 스틸러스와 K리그 무대를 떠난 뒤 6개월 만에 현장으로 복귀했다.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공식기자회견에 참석해 앞으로의 목표와 각오 등을 밝혔다.

황선홍 감독은 바이에른 뮌헨을 말했다. 뮌헨은 독일 분데스리가 최고 팀이다. 현재 독일내에서 뮌헨을 방해할 팀이 없을 정도다. 좋은 경기력과 함께 팬심도 대단하다.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고 알리안츠 아레나를 매 경기 가득 메우는 홈 관중도 뮌헨의 자랑이다.

그는 "유럽에 가서면서 생각을 해 본 것이 '왜 한국에는 바이에른 뮌헨 같은 독보적인 팀이 없을까'라는 것이었다"면서 "서울이 (뮌헨처럼) 어린 아이들이 그 팀에 가고 싶어 하고 가서 해보고 싶은 플레이를 하는 팀, 희망을 줄 수 있는 팀이 될 수 있다고 생각을 했다"고 했다.
이어 "진짜 모든 선수들이 뛰고 싶어하는 바이에른 뮌헨 같은 팀을 만드는 것이 내 꿈이다. 서울에서 그런 꿈을 꿀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거기로 가는데 내가 조금이라도 보템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뮌헨의 축구도 황선홍이 그리는 이상향이다. 뮌헨은 짧고 유기적인 패스를 바탕으로 점유율을 갖고 하는 축구를 한다. 패스의 흐름은 예술이라는 평가도 받는다.

황선홍 감독은 "섬세하고 빠른 축구가 내가 가지고 있는 철학 중 하나다. 이를 잘 발전시켜서 서울이 지금보다 더 역동적인 축구를 구사할 수 있도록 할 생각"이라고 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김현민 사진기자 kimhyun8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