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6 서리풀페스티벌' 시동

최종수정 2016.06.27 07:22 기사입력 2016.06.27 07:22

댓글쓰기

서리풀페스티벌 조직위 고학찬 예술의전당 사장 등 19명의 매머드급 구성...시민 아이디어 접목 위해 2개월간 공모전 열어, 27일 예술의전당서 시상식 가져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지난해 17만명이 몰려 160억원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낸 서초구 대표 문화예술축제인 '2016 서리풀페스티벌'의 힘찬 시동이 걸렸다.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오는 9월24일 세빛섬, 예술의전당 광장 등 일원서 9일간 열리는 '2016 서리풀페스티벌'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고학찬 예술의전당 사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총 19명의 쟁쟁한 인사들로 페스티벌 조직위원회를 구성했다.
또 '시민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 27일 시상한다.

우선 19명의 조직위원회 위원은 그야말로 쟁쟁한 인사들로 짜여진 매머드급이다. 예술의전당 고학찬 사장을 비롯 여성가족부 차관을 지낸 신현택 서초문화재단 이사장, 김영식 백석예술대학교 총장, 김봉렬 한국예술종합대학교 총장 등 학계, 문화예술 등 각 분야의 내로라하는 인사들로 포진됐다.
지난해 열린 서리풀축제

지난해 열린 서리풀축제


또 경찰서와 소방서 등 행정기관, 현대자동차, 신세계, 세빛섬 등 유관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그 밑을 보좌하기 위해 서초문화재단 박성택 위원장 등 19명의 실무위원회도 구성 활동한다.
이성태 문화체육관광과장은“조직위는 단순히 자문에 그치지 않고 큰 틀에서부터 디테일한 컨셉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아이디어를 보태 서초구의 정체성이 무엇인지를 구현하는 등 실질적 컨트롤 타워 역하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구는 이와 함께 시민들의 아이디어를 축제에 접목시키기 위해 지난 4월부터 2개월간 '서리풀페스티벌 컨텐츠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 총 231건이 응모, 이 가운데 엄정한 심사를 거쳐 공동 최우수작으로는 마을 · 예술 · 기업협력의 축제로 세분화하자는 아이디어를 낸 ‘축제로 하나되는 서리풀’, 어린이와 가족이 함께 참여하는 ‘어린이 미니퍼레이드’ 등 2개 팀이 선정돼 각각 500만원의 시상금을 받는다.

우수작에는 각 100만원이 지급된다.

다가오는 9월24일부터 9일간 '문화로 하나되다'는 주제의 장엄하고 화려하게 펼쳐질 ‘2016 서리풀페스티벌’은 지난해와는 달리 시민이 만들고 참여해 즐기는 버라이어티한 테마로 꽉 짜여 질 계획이다.

페스티벌의 하이라이트인 ‘서초강산퍼레이드’는 세빛섬에서 예술의전당까지 약 4km 구간에 달하는 반포대로 왕복10차선을 막고 그 위에서 펼쳐진다.
지난해 열린 서리풀축제 거리퍼레이드

지난해 열린 서리풀축제 거리퍼레이드


이런 행사는 국내에 없다. 무엇보다도 본 행사의 퍼레이드는 지난 '2002 한일월드컵 개막식', '2014 인천 장애인 아시안게임 개 · 폐회식'을 총괄 지휘한 한중구 감독이 총연출을 맡아 기대가 모아진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서리풀페스티벌은 ‘문화예술중심도시 서초’를 넘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축제로 선뵈려는 세심한 준비를 하고 있다”며“반포대로서 아이들과 온 가족이 축제를 만끽하는 추억의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해도 좋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