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유천 최초 고소인, 남친·조폭 동원해 10억 요구했다” 맞고소

최종수정 2016.06.21 12:49 기사입력 2016.06.21 07:15

댓글쓰기

박유천

박유천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성폭행 혐의로 네 차례 피소된 그룹 JYJ 출신 박유천이 자신을 맨 처음에 고소한 여성 A씨를 공갈과 무고 혐의로 맞고소했다.

박유천의 법률 대리인 법무법인 세종이 경찰에 제출한 고소장에 따르면 A씨는 성폭행 고소에 나서기 사흘 전 박유천 소속사와 합의를 시도하면서 "합의금으로 10억원을 주면 중국으로 가겠다"고 요구했다고 20일 채널A가 보도했다.
그러나 양측 만남이 성사된 자리에는 정작 A씨는 나오지 않고 그의 남자친구인 B씨와 서울 소재 폭력조직 출신으로 알려진 C씨가 나왔다고 매체는 전했다. 이 자리에서 C씨는 "합의금을 5억원까지 낮춰줄 수 있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유천 측에서 이를 거부하자 지난 10일 고소가 이뤄졌다는 것이다.

A씨는 이달 4일 강남의 한 유흥주점 화장실에서 박유천에게 성폭행당했다며 10일 고소장을 냈다가 "강제성이 없는 성관계였다"며 주장을 바꾸면서 15일 고소를 취하했다. 그러나 A씨의 고소 사실이 알려지자 16일과 17일 박유천에게 비슷한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여성 세 명이 잇따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박유천 측은 "두 세 번째 고소인에 대해서도 사실 관계가 확인되는 대로 공갈 및 무고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박유천 사건 수사 전담팀을 꾸려 운영 중인 경찰은 현재 인력을 두 배 증원해 모두 12명을 투입,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