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애플 "트럼프에게 절대 지원하지 않겠다"

최종수정 2016.06.19 12:50 기사입력 2016.06.19 12:50

댓글쓰기

도널드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애플이 미국 공화당에 대한 지원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이민자 배격 정책 등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대선후보의 입장이 애플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18일(현지시간) 정보기술(IT) 전문매체 엔가젯은 폴리티코를 인용해 이 같이 보도했다.
애플은 그동안 민주당과 공화당 모두를 지원해왔다. 지난 2008년 대선 당시에는 공화당과 민주당 행사에 14만달러(약 1억6500만원) 상당의 맥북 컴퓨터를 제공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지난해 공화당의 유명인사를 만나기도 했다.

하지만 트럼프는 애플 입장에서도 수용할 수 없을 만큼 극단적인 언사와 정책들을 쏟아내고 있기 때문에 애플이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특히 트럼프의 반(反) 이민자 정책이 애플의 인재 채용에 영향을 끼친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IT기업들은 해외 우수 인재를 적극 영입하는데 트럼프는 이민자를 배격하는 정책을 꾸준히 주장하고 있어 차후 인재 영입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
또 트럼프는 지난 1월 "대통령이 되면 애플의 생산 공장을 미국 내로 옮기겠다"고 맹세하는 등 애플에게 불리한 정책을 꾸준히 제시했다. 지난 2월 애플이 샌프란시스코 테러범의 아이폰 잠금을 푸는 데에 협조하라는 미국 법원의 명령을 개인정보 보호라는 이유로 받아들이지 않자 "애플이 협조할 때까지 애플 제품을 쓰지 않겠다"고 보이콧도 선언했다.

한편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도 트럼프의 반 이민자 정책에 대해 극렬히 반대했지만 공화당에 대한 지원을 전면적으로 중단하지는 않았다.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등 거대 IT기업들도 공화당의 전당대회를 지원하고 있다. 다만 2012년 공화당 전당대회의 주요 후원자였던 HP는 올해 공화당을 후원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