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백진 시의원 "깨끗한 서울시의회 만들 것"...서울시의회 의장 출마 공식 선언

최종수정 2016.06.14 15:00 기사입력 2016.06.14 15:00

댓글쓰기

성 의원은 14일 오후 1시30분 서울시의회 기자실에서 9대 후반기 서울시의회 의장 출마의 포부를 밝히고 '깨끗하고 일하는 서울시의회'를 만들겠다고 약속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성백진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 중랑1)이 서울시의회 의장 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다.

성 의원은 14일 오후 1시30분 서울시의회 기자실에서 9대 후반기 서울시의회 의장 출마의 포부를 밝히고 "깨끗하고 일하는 서울시의회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서울시의회는 청렴도 조사에서 2014년과 2015년 연속 2회에 걸쳐 꼴찌를 할 정도로 시민의 신뢰를 얻지 못하고 있다. 특히 최근 서울메트로 스크린도어 사건과 관련, 서울시 전체가 각종 비위루머에 휩싸여 비리척결이 가장 시급한 현안으로 떠오른 상황이다.

성 의원은 약 20년간 기초ㆍ광역의원으로 활동해오면서 단 한 번의 비리 구설에도 오른 적이 없는 자신의 청렴성을 강조, 깨끗한 시의회를 만들기 위해서 의회 기능을 투명하게 공개, 청렴한 의회를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자신과 관련된 작은 비리라도 발생할 경우 곧 바로 정계를 은퇴하겠다고 다짐했다.
성백진 의장 후보 출마 기자회견

성백진 의장 후보 출마 기자회견


특히 정책보좌관제를 도입, 시민을 위해 일하는 의회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37조원에 달하는 서울시 예산을 감사하고 파악하기에는 현실적으로 시의원 힘만으로 감당하기 어렵다는 것이 그동안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중론이었다.
성 의원은 지난 주 정세균 신임 국회의장을 면담하고 정책보좌인력 도입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각별한 협조를 요청한 가운데 정세균 의장은 “우선 특별시 및 광역지방자치단체의 상황에 맞춰 검토될 사안으로 안다”며 “지방의원 정책보좌인력 도입 방안을 점진적으로 모색해 가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성 의원은 4선 중랑구의원을 역임하고 서울시의원 재선에 성공한 서울시 지방자치의 산증인과 같은 풀뿌리 현장 정치인이다.

특히 지역봉사에 앞장서다 지역주민들의 천거로 중랑구의원이 된 것은 유명한 일화다.

성실과 소통능력이 뛰어나 초선임에도 불구하고 제8대 서울시의회 의장 직무대리를 맡아 원만하게 시의회를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