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로구, 동별 방문간호사 2명 배치 맞춤 복지 강화

최종수정 2016.06.14 08:01 기사입력 2016.06.14 08:01

댓글쓰기

현장방문 중심 행정위해 인력충원, 조직개편 … 복지플래너, 우리동네주무관 운영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구로구(구청장 이성)가 7월부터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사업을 전 동으로 확대 시행한다.

구로구는 지난해 구로2동, 개봉1동에 시범 운영했던 ‘찾아가는 동주민센터’를 15개 전 동으로 확대, 이를 위해 인력충원과 조직개편을 단행한다고 14일 밝혔다.

복지와 건강, 주민참여를 융합한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의 초점은 맞춤복지 강화, 현장방문 강화, 복지네트워크 구축이다.
이를 위해 구로구는 민원·일반 행정 중심의 동주민센터 조직을 민원팀과 복지건강1· 2팀으로 재편한다.

신설된 복지건강 1·2팀에는 방문간호사 2명(신도림, 구로1동은 1명)과 복지플래너, 복지상담전문관(동별 평균 5명 추가)이 배치된다. 구로구는 현장방문의 필요성을 인식, 다른 자치구에 앞서 2007년부터 전 동에 방문간호사를 각 1명씩 배치한 바 있다.
방문간호사 가정 방문

방문간호사 가정 방문


복지플래너와 방문간호사는 각 대상가구를 직접 방문해 원스톱 맞춤복지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복지플래너는 영유아, 65세 이상 어르신, 빈곤가정 등을 대상으로 욕구심층상담, 생애주기별 복지서비스를 안내한다.
방문간호사는 대상별 맞춤형 건강관리를 맡게 된다.

또 복지플래너 외의 직원들은 전담구역을 맡아 위기가정을 발굴, 복지서비스를 연계해주는 ‘우리동네주무관’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외도 소외계층 발굴을 위해 복지통장, 나눔반장, 복지살피미, 좋은 이웃들 등 구로구만의 특화된 인적 네크워크를 구축해 유기적으로 연계해 나간다.

찾아가는 동주민센터는 주민들이 참여하고 운영하는 커뮤니티의 장, 마을공동체의 공간으로도 활용된다.

구로구는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시행에 앞서 구로2, 개봉1동을 제외한 전동을 순회하며 ‘주민설명회’를 갖고 있다.

설명회는 13일 신도림동을 시작으로 14일 오류1동, 15일 개봉2동, 16일 구로1동 오류2동 순으로 진행되며 27일 고척1동을 끝으로 종료된다. 구는 각 동주민센터에서 진행되는 설명회에서 주민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의 취지와 핵심사업 등에 대해 설명한다.

또 주민 중심의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조성을 위해 주민센터 환경 개선 사업도 벌였다. 주민센터 내 서고 이전 등의 공간 재설계를 통해 증원 인력을 위한 업무공간을 확보, 주민들이 소통할 수 있는 공유공간도 마련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