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재인, 네팔로 출국 “많이 비우고 채워서 돌아오겠다”

최종수정 2016.06.13 18:26 기사입력 2016.06.13 18:26

댓글쓰기

네팔로 출국하는 문재인 전 대표. 사진=연합뉴스

네팔로 출국하는 문재인 전 대표.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3일 지진피해 현장 자원봉사, 일일교사 강의, 히말라야 트레킹 등의 일정을 위해 네팔로 출국했다.

이날 문 전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2004년 탄핵 때 중단하고 돌아온 후 12년 만에 다시 떠나는 히말라야 트레킹”이라며 네팔로 떠나는 심경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나라에 어려운 일들이 많아 마음이 편치 않다”며 “특전사 공수부대에서 군 복무할 때 했던 ‘천리행군’을 떠나는 심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많이 걸으면서 비우고 채워서 돌아오겠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해 시민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12시30분께 출국 게이트로 향했다.

이번 네팔 방문에서 문 전 대표는 현지 지진피해 현장 자원봉사에 나선다. 학교·고아원 등에서 수업시설 복구를 위한 자원봉사 활동, 일일교사 강의 등이 예정돼 있다.
문 전 대표 측은 이번 일정에 대해 “지진피해 현장에서 여러 형태로 구호활동에 땀을 쏟는 다양한 그룹의 우리 젊은이들과 동포들을 만나 각별한 감사의 마음을 전할 계획”이라며 “네팔 정부 인사들과의 면담 일정은 잡지 않았으며 귀국 일정은 현지 사정에 따라 추후 결정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