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히말라야行 문재인 "천리행군 심정…비우고 채워 돌아오겠다"

최종수정 2016.06.13 15:34 기사입력 2016.06.13 15: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네팔 히말라야로 트레킹을 떠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일 "특전사(육군 특수전사령부) 공수부대에서 군 복무할 때 했던 '천리행군(千里行軍)'을 떠나는 심정"이라며 "많이 걸으면서 비우고 채워서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탄핵(2004년 노무현 대통령 탄핵사건) 때 중단하고 돌아온 후 12년만에 다시 떠나는 히말라야 트레킹이다. 나라에 어려움 일들이 많아 마음이 편치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문 전 대표는 이날 오후 히말라야 트레킹을 위해 네팔로 출국했다. 문 전 대표 측은 이와 관련해 "사상 최악의 지진으로 피해를 겪었던 고통의 현장에서 자원봉사를 통해 아픔을 나누기도 하고, 다시 희망을 일구는 다양한 이들을 차례로 만나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같은 문 전 대표의 행보를 두고 일각에서는 내년 대선 행보를 위한 '숨고르기'가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한편 문 전 대표는 네팔 현지에 약 3주 가량 머무른 뒤 7월 중순께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알려졌다. 문 전 대표 측은 "이번 네팔방문은 비공식 개인일정이어서 네팔 정부인사들과의 면담 일정은 잡지 않았다"며 "귀국 일정은 현지 사정에 따라 추후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