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랜도 총기 테러에…페이스북, 미국서 ‘안전확인’시스템 첫 가동

최종수정 2016.06.13 17:17 기사입력 2016.06.13 17:17

댓글쓰기

올랜도 총기 테러에…페이스북, 미국서 ‘안전확인’시스템 첫 가동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페이스북이 12일(현지시간) 미국 최악의 총기 참사가 발생한 플로리다주 올랜도 지역에서 이용자의 안위를 알려주는 '안전확인(Safety Check)' 시스템을 가동했다.

'안전확인' 시스템은 페이스북 이용자가 테러를 비롯한 재난, 재해 현장 일대에 있을 때 가족이나 친구 등에게 자신이 무사한지를 알리는 기능이다. 이용자는 자신이 안전한지, 안전하지 않은지 혹은 위험 지역 밖에 있는지를 버튼을 눌러 표시할 수 있다.

페이스북이 2011년 동일본 대지진과 쓰나미 사건을 계기로 개발했으며 지난해 4월 네팔 대지진을 시작으로 9월 칠레 지진, 10월 멕시코 허리케인, 11월 파리 테러 등 현장에서 가동됐다. 미국에서 이 기능이 가동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페이스북은 이날 성명을 통해 이번 올랜도 총기 난사 직후 현지 이용자들이 이 기능을 사용하기 시작했으며, 이에 따라 페이스북도 이 기능을 정식 가동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우리는 해당 지역(올랜도)에 있는 사람들이 가족과 친구들에게 그들이 괜찮은지 알리는 유용한 수단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