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니코리아, "제11회 에코 사이언스 스쿨 개최"

최종수정 2016.06.13 14:05 기사입력 2016.06.13 14: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소니코리아는 지난 11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함께 서울 지역 소외계층 청소년 20명을 초청, '제 11회 소니코리아 에코 사이언스 스쿨' 행사를 열었다고 13일 밝혔다.

소니코리아는 이번 에코 사이언스 스쿨에 참가한 청소년들이 일상생활에서도 사진을 통해 꿈을 키워 나갈 수 있도록 미러리스 카메라(A5000L) 20대를 선물로 증정하고, 본인의 카메라를 활용해 사진 이론 교육과 촬영 실습에 참가할 수 있도록 했다.

첫 번째 프로그램인 '카메라의 원리 및 사진 이론 교육'은 소니스토어 압구정 3층에 위치한 알파 아카데미에서 진행됐다. 알파 아카데미 소속 김현수 작가는 청소년들이 다양한 앵글과 효과로 사진을 통해 창의력을 발현할 수 있도록 카메라의 기본 원리와 실제 자주 사용하는 기능들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이어서 서울숲으로 이동해 숲해설전문가가 들려주는 생태 교육 시간을 가졌다. 생태숲 체험은 물론 사슴 먹이주기 체험을 통해 청소년들이 즐겁게 자연과 소통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서울숲에서 생태 교육을 받는 동안에 청소년들은 직접 카메라를 들고 사진 촬영을 했다. 청소년들이 직접 촬영한 사진을 친구들에게 보여주며 사진에 담긴 자신의 생각을 발표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날 행사에 참가한 모리모토 오사무 소니코리아 대표는 "미래의 주인공인 청소년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고 학생들이 스스로 꿈을 키워나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소니코리아는 앞으로도 소니의 핵심 자산을 기반으로 청소년들의 꿈과 희망을 후원하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소니코리아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2000년대 초부터 '다음 세대를 위하여'라는 주제로 청소년, 교육, 환경과 관련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2012년 시작해 11회를 맞이한 에코 사이언스 스쿨은 환경·과학 교육, 문화 공연 관람 및 게임 체험, 기초 사진·영상 교육, 사진 촬영 체험 등으로 구성돼 소외 계층 청소년들에게 다양한 교육과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