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학생수 계속 줄어…초등학교 5곳 중 1곳 신입생 10명미만

최종수정 2016.06.13 10:42 기사입력 2016.06.13 10:42

댓글쓰기

입학생 없는 초등학교 93곳 … 전남·경북 최다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저출산에 따른 학령인구 감소로 전국 초등학교 5곳 중 1곳은 올해 신입생이 10명도 되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학교정보공시사이트인 학교알리미에 따르면, 올해 전국 초등학교(분교 포함) 중 1395개교가 신입생이 10명 미만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입학생 수를 공시한 초등학교가 6218곳임을 고려하면 약 22%, 5곳 중 1곳의 학교가 입학생이 10명 미만이었던 셈이다.

지역별로는 전남과 경북이 각 217개교로 가장 많았고 이어 전북 187개교, 강원 179개교 등의 순이었다.
입학생이 한 명도 없는 초등학교는 93곳이었다. 입학생이 0명인 초등학교는 전남이 24개교로 가장 많았다.

중학교는 입학생이 10명 미만인 학교(분교 포함)가 337개교였고 이 중 11개 학교는 입학생이 한 명도 없었다. 고등학교는 입학생이 없었던 학교 4곳을 포함해 16개 학교의 신입생이 10명 미만이었다.

초·중·고교 전체로는 1748개교, 입학생 수 공시 학교 1만1806곳 중 14.8%에서 신입생이 10명 미만으로 분석됐다.

한편 올해 전국의 학교당 평균 입학생 수는 초등학교 70명, 중학교 147명, 고등학교 252명이다.

중학교와 고등학교 평균 입학생 수는 지난해보다 각각 3명, 2명 증가했다.

초등학교 평균 입학생 수는 2014년 77명, 지난해 73명에 이어 3년 연속 감소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