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사친’ 외도설 이찬오 셰프의 아내 김새롬 “죄송, 저희는 괜찮아요”

최종수정 2016.05.24 15:12 기사입력 2016.05.24 15:12

댓글쓰기

이찬오 김새롬 / 사진=김새롬 인스타그램

이찬오 김새롬 / 사진=김새롬 인스타그램


[아시아경제 이종윤 인턴기자] 인기셰프 이찬오가 '여자사람친구'를 무릎에 앉히며 불거진 외도설이 주목을 받는 가운데 아내 김새롬이 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김새롬은 24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알려진 사람으로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라며 "이찬오 셰프와 저 괜찮습니다.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밝혔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 퍼지고 있는 '이찬오 제주도 동영상'에 대해 이찬오 셰프 측은 "영상은 '제주 푸드 앤 와인 페스티벌' 행사 뒷풀이에서 여사친들과 사진을 찍고 노는 상황에서 찍힌 것이다"라며 "행사 통역을 했던 알바생이 장난으로 찍은 뒤 친언니에게 보내 퍼졌다"고 말했다.

한편 이찬오 셰프와 김새롬은 2015년 8월 지인의 소개로 만나 불과 4개월의 열애 끝에 지난해 8월 웨딩마치를 울렸다.

이종윤 인턴기자 yagub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