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냉장고를 부탁해’ 이성재 “나는 무식욕자”

최종수정 2016.05.24 00:43 기사입력 2016.05.24 00:43

댓글쓰기

이성재.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제공

이성재.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제공


[아시아경제 김재원 인턴기자]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 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 배우 이성재가 출연했다.

6년째 기러기 아빠 생활을 하고 있는 배우 이성재가 23일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평소 집에서 전혀 음식을 해 먹지 않는다. 식탐도 없다”면서, 본인의 냉장고에 대해 “음식을 할 만한 냉장고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음식에 대한 갈망이 없는 ‘무식욕자’라고 자신을 설명하며, ‘냉장고를 부탁해’ 사상 최초로 “희망하는 요리마저 없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성재는 “평소 남자 후배들에게 스킨십을 자주 한다”며 “요리대결에서 승리한 셰프들에게 키스를 선사하겠다”고 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김재원 인턴기자 iamjaewon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