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경필지사 몽골대통령 만나 "몽골은 중요 파트너"

최종수정 2016.05.20 15:51 기사입력 2016.05.20 15:51

댓글쓰기

남경필 경기지사(오른쪽)가 20일 차히아 엘벨도르지 몽골 대통령과 오찬에 앞서 반갑게 악수를 하고 있다.

남경필 경기지사(오른쪽)가 20일 차히아 엘벨도르지 몽골 대통령과 오찬에 앞서 반갑게 악수를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성남)=이영규 기자] 경기도와 몽골 간 교류가 확대된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20일 판교 모처에서 차히아 엘벡도르지 몽골 대통령과 공식 오찬 면담을 갖고 도와 몽골 간 교류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만남은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공식 방한 중인 엘벡도르지 몽골 대통령이 경기도 창조경제의 구심점인 판교 창조경제혁신센터 시찰을 희망하면서 이뤄졌다.

이 자리에서 남 지사는 "몽골은 대한민국의 미래에 중요한 파트너"라며 "이를 위해 특히 청년층의 교류가 중요하다. 경기도는 양국의 청년들이 문화와 역사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교류하는 데에 앞으로 많은 투자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남 지사는 또 "경기도에는 대한민국의 IT와 BT를 선도하는 기업이 모두 있다."며 "창조경제혁신센터와 스타트업캠퍼스 등의 운영 노하우 등을 몽골에 협조하겠다"며 "몽골 정부 스타트업 담당자와 한국 내 몽골 유학생들이 창조경제혁신센터와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배울 수 있도록 초청하겠다"고 강조했다.
엘벡도르지 대통령은 "한국 거주 몽골인의 3분의 1이 경기도에 있다. 이들을 단순히 거주하는 외국인이 아닌 몽골 정부가 전략적으로 투자하는 대상으로 봐 달라"며 "특히 경기도의 IT를 몽골 젊은이들이 많이 배울 수 있도록 교류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자리를 함께 한 에르덴 바트울 울란바토르 시장은 "몽골에서 요청하지 않았는데도 몽골의 미래를 위해 경기도가 앞장서서 추진한 스마트교실이 매우 인상적"이라며 "IT신기술과 한국어교육이 접목된 스마트교실이 양국 간 관계 증진에 기여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스마트 교실'은 전자칠판과 태블릿 PC를 활용해 양방향 학습이 가능한 멀티미디어 교실을 구축하고 이를 활용해 몽골 내 한국어 보급을 확대하는 경기도의 국제개발협력(ODA)사업이다. 2014년 처음 시작돼 몽골 현지에서 반응이 좋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