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경필 일본속한국 '고마군' 건군행사 참석차 방일

최종수정 2016.05.19 09:28 기사입력 2016.05.19 09:27

댓글쓰기

남경필 경기지사가 지난해 11월 일본 고마군 행사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남경필 경기지사가 지난해 11월 일본 고마군 행사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남경필 경기지사가 고마군(高麗郡) 건군 1300주년 기념식 참석과 투자유치를 위해 20일부터 22일까지 2박 3일 일정으로 일본 히다카시(日高市)와 도쿄를 방문한다.

남 지사는 방문 첫 일정으로 오는 21일 히다카시 고마군 건군 130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다. 남 지사의 이번 기념행사 참석은 야가사키 테루오(谷ケ崎 照雄) 히다카시장의 초청에 따른 것이다.

히다카시의 옛 지명인 고마군은 고구려 왕족인 약광(若光) 등 고구려인 1799명이 고구려 멸망을 전후해 일본에 이주, 정착한 한일 양국의 교류역사를 상징하는 곳이다.

남 지사는 지난해 11월 고마군 홍보와 마사희 대회(고구려 고군 벽화를 토대로 복원한 마상 활쏘기 대회) 참석 차 고마군을 방문한 자리에서 "한일 관계의 오랜 역사성을 간직한 고마군이 대한민국 젊은 세대에게 널리 알려진다면 큰 울림이 있을 것"이라며 "고마군을 통해 한일 관계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수 있도록 고마군 홍보에 노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남 지사는 그간 고마군 홍보를 위해 TV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고마군 건군 1300주년 한국어판 홈페이지를 제작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남 지사는 이번 고마군 건군 1300주년 기념행사를 통해 '일본 속 고구려'로 불리는 고마군이 한일 양국 우호교류 역사에서 가지는 의미를 되새기고, 한일관계 진전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자는 메시지를 전달할 계획이다.

남 지사는 행사 참석 후 주요인사와 면담을 갖고 한일관계 개선과 고마군 홍보방안 등을 논의한다. 남 지사는 히다카시 방문 후 도쿄로 이동해 일본기업 T사와 2000만달러 규모의 투자유치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

T사는 제조업이 발달한 일본 중부지역의 중소기업으로, 연 10억엔(108억원)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는 기계 자동화 장치 설계 및 각종 산업ㆍ공작용 기계 제조업체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