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용부 보성군수, 차산업화 부문 대상 수상

최종수정 2016.05.19 16:04 기사입력 2016.05.19 16:04

댓글쓰기

이용부 보성군수(오른쪽)는 19일 제11회 대구 티엑스포가 열린 가운데 제8회 대한민국차문화대상 시상식에서 한국의 차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차산업화 부문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용부 보성군수(오른쪽)는 19일 제11회 대구 티엑스포가 열린 가운데 제8회 대한민국차문화대상 시상식에서 한국의 차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차산업화 부문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제8회 대한민국차문화대상 시상식 개최"
"차 연관제품 개발, 중국 진출 등 융복합 6차 산업화 공로 인정받아"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이용부 보성군수는 19일 제11회 대구 티엑스포가 열린 가운데 제8회 대한민국차문화대상 시상식에서 한국의 차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차산업화 부문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보성군에서는 대한민국 지리적표시 제1호로 등록된 보성녹차의 엄격한 군수품질인증제와 7년 연속 유럽(EU), 미국(USDA), 일본(JAS) 국제유기인증 획득을 통해 해외 수출의 토대를 마련했다.

특히 유기농 보성녹차 분말을 차의 종주국, 중국에 수출하는 등 차산업 발전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최근에는 힐링과 웰빙 바람을 타고 식음료 시장의 새로운 화두로 떠오르는 차의 다양한 변신을 보여주며, 톡톡 튀는 창의적인 아이디어 상품과 독특하고 오감을 자극하는 오색빛 블랜딩 차 개발 등을 통해 차산업과 차문화 활성화를 주도 하고 있다.
이용부 군수는 “보성녹차의 저변확대 및 기발하고 재미있는 건강기능성 제품 개발로 중국 등 글로벌 시장에 진출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한민국차문화대상을 수상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또한 “이제 차는 단순히 마시는 음료에서 벗어나 지역의 농특산물과 관광산업이 어우러진 융복합 6차 산업으로 성장해야 한다”면서 “앞으로 보성티업, 녹차앰풀, 녹차당면, 블랜딩차 등 차산업화 뿐만 아니라 우리의 전통과 문화를 인성교육으로 확대하고 티 소믈리에 자격취득 과정 운영을 통해 다양한 일자리를 창출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이 군수는 지난 16일에 원광디지털대학교 14주년 기념식에서 차관련 교육과 발전에 기여한 공이 지대한 것으로 평가받아 ‘공로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