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대 등 60곳, '고교교육 정상화 기여대학' 선정

최종수정 2016.05.18 12:07 기사입력 2016.05.18 11:34

댓글쓰기

교육부, 경희대·고려대·명지대 등 학교당 2억∼20억원 지원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서울대와 경희대, 명지대 등 60개 대학이 고교 교육 정상화에 기여한 대학으로 선정돼 정부 재정지원을 받는다.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2016년 고교교육 정상화 기여대학 지원사업' 선정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지난 2014년 시작된 고교교육 정상화 기여대학 지원 사업은 학교 교육이 중심이 되는 대학입학전형을 운영하고 입학사정관 확충, 고른기회전형 확대 등으로 교육 정상화에 이바지한 대학에 재정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60개 대학이 선정됐으며, 평가순위, 예산 수요 등에 따라 2억∼20억원의 지원금을 받게 된다.
가장 많은 지원금을 받는 대학은 서울대로 20억원을 받는다. 서울대는 논술전형과 특기자전형을 하지 않는 점, 입학사정관 수가 26명으로 많고 평균 근속기간이 72.2개월로 신분안전성 우수한데다 체계적인 교육훈련으로 입학사정관 평가의 전문성을 높인 점 등을 인정받았다.

이어 경희대는 19억1000만원, 고려대 16억6300만원, 명지대 15억5000만원, 단국대 13억4000만원, 동아대 13억9300만원, 공주대 12억3000만원, 가톨릭대 11억6000만원 등의 순으로 지원금을 받는다.

경희대는 2018학년도 입시에서 논술과 특기자전형 인원을 전년보다 줄이고 논술위주 전형 외에는 수능 최저학력 기준을 적용하지 않은 점, 명지대는 고른기회전형 선발 비율이 높고 학생부 위주 전형으로 선발하는 점 등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군산대와 금오공대, 대구대, 상명대, 서강대, 성균관대, 영남대, 진주교대 등 8개 대학은 올해 고교 교육 정상화 기여대학으로 새로 선정됐다.

반면 강남대와 대구교대, 서울교대, 서울과학기술대목포대, 강원대, 인천대 등은 제외됐다.

선정 대학 중 2009∼2010년 입학사정관제 지원사업에서 부당하게 국고를 집행했지만 아직 반환하지 않은 부산대에는 국고 반환 때까지 지원금 집행이 보류된다. 부정비리와 관련해 소송이 진행 중인 중앙대와 광운대도 소송 결과가 확정될 때까지 지원금을 주지 않기로 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고교교육 중심의 대입전형이 내실 있게 현장에 정착되도록 지원하고 대입전형 간소화와 대학-학교 연계 활동 등을 활성화해 학생과 학부모의 체감도를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