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업은행, 구조조정 자본 확충 위해 '후순위채' 발행할 듯

최종수정 2016.05.01 13:31 기사입력 2016.05.01 13: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금융당국이 기업 구조조정을 위한 ‘실탄’ 마련을 위해 산업은행이 조건부 자본증권(코코본드)을 발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지난달 29일 언론사 부장단과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코코븐드는 특정 사유 발생시 주식으로 변환되거나 상각되는 후순위 회사채다. 변환 혹은 상각의 사유는 증권 발행 당시 미리 정해둔 조건에 따르는데 자본 비율의 저하나 공적자금의 투입 등이 있다.

임 위원장은 “산업은행의 조건부 자본증권을 한국은행이 시장에서 매입하는 방법은 현행 법률상 가능하나 인수 방법에 대해서는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국책은행 자본 확충 규모와 방법에 대해서는 이번주부터 기획재정부, 한국은행 등과 함께 논의한다. 한국은행의 출자와 관련해서는 필요시 관련 법 개정을 추진한다.

임 위원장은 “중앙은행이 국가적 위험요인 해소를 위해 적극적 역할을 수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정부 주도의 ‘빅딜’은 불가하다는 입장은 재확인했다. 임 위원장은 “1998년과 달리 현재는 정부 주도 기업구조조정이 자칫 통상문제를 야기할 가능성이 있으며 기업의 여신구조도 제2금융권 대출, 회사채 등으로 인해 복잡하게 변경되었다”며 “정부 주도로 합병 등 인위적인 기업 빅딜을 하기는 곤란하다”고 말했다.

다만 업계에서 자율적으로 사업재편, 인수합병(M&A) 등을 추진할 경우 정부는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철강, 석유화학, 조선업 등에 대해서는 업계 자율적 컨설팅이 진행될 예정이다.

임 위원장은 “기업 구조조정을 담당하는 조직과 관련해서는 시장에서도 현재 산업은행 인력이 가장 우수하다고 평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다만 성공적인 구조조정 추진을 위해 산은 구조조정 조직의 인력을 대폭 늘리고 국내 및 해외 전문가를 활용할 계획”이라고 했다.

금융위는 양대 해운선사의 용선료 협상이 타결되는 것을 전제로, 글로벌 동맹체(얼라이언스) 가입을 정부 차원에서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최근 글로벌 원양선사들이 참여하는 해운 동맹체는 삼각 구도로 재편되고 있으며 14개 주요 선사 중 양대 동맹체에 소속되지 않은 나머지 8개 선사를 중심으로 합종연횡이 논의 중이다.

해양수산부가 금융위, 산은 등 관계기관으로 공동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현대상선 및 한진해운의 글로벌 동맹체 가입을 지원하는 상황이다.

현대상선과 관련해서는 정상화 방안 추진 현황과 채권단의 지원 의지를 담은 서면을 같은 동맹체 가입 선사들에게 전달했고, 한진해운도 해외선주와의 용선료 인하 협상 결과가 가시화할 경우 필요한 방안을 강구할 예정이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