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부, 교통·치안 등 도시 문제 사물인터넷으로 해결한다

최종수정 2016.04.10 12:00 기사입력 2016.04.10 12:00

댓글쓰기

도시 현안 해결할 수 있는 IoT 서비스 발굴
실제 도시에 적용해 효과 검증하는 시범단지 구축


미래부, 교통·치안 등 도시 문제 사물인터넷으로 해결한다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정부가 사물인터넷(IoT) 육성을 위해 IoT 서비스를 실제 도시에 적용할 수 있는 시범단지를 구축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사물인터넷(IoT) 융·복합 시범단지 조성 사업을 11일부터 공모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창조경제 핵심 성과를 조기에 창출하기 위해 ICT로 경제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견인하는 'K-ICT 전략'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사업이다.

미래부는 지자체와 민간 기업 간 협력해 교통체증, 치안 등 도시 현안을 해결할 수 있는 IoT 융·복합 서비스를 발굴하고, 실제 도시에 적용해 효과를 검증하기 위한 시범단지를 조성한다.
미래부는 도시 특성을 반영한 서비스를 발굴하고 확산해 나가기 위해 지자체, 민간기업 등으로 구성된 1개 컨소시엄을 선정할 계획이며 올해 약 20억원을 투자한다.

이번에 선정될 컨소시엄은 향후 2년간 해당 지역에 IoT 융·복합 시범단지를 조성·운영한다.

교통, 에너지 등 지역의 현안 분야를 자체적으로 선정하고, 문제 해결을 위한 IoT 기반의 도시 서비스를 지역 주민,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제공해 시장성, 보안성 등을 다각도로 검증하고 보완해 나갈 예정이다.

또 사업기간이 2년인 점을 고려해 사업 종료 이후에도 서비스가 지속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지자체의 컨소시엄 참여를 의무화했다.

미래부는 향후 지자체, 민간기업 간 긴밀하게 협력해 서비스의 수익 창출 방안과 향후 운영 주체를 명확히 하는 등 지속 가능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더불어 지역 창조경제혁신센터와 협업을 통해 지역 내 IoT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스마트시티 서비스의 사업화, 멘토링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해 IoT 생태계 확산을 촉진할 예정이다.

본 사업의 공모 안내서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www.nipa.kr)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는 1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사업설명회에서도 지원조건 등 자세한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장석영 인터넷융합정책관은 "IoT 융·복합 시범단지를 통해 민·관 협력을 기반으로 세계적인 스마트시티 성공사례를 창출하여 도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IoT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