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부 "국민의 안전한 전파이용 위해 대비체계 강화"

최종수정 2016.04.08 14:00 기사입력 2016.04.08 14: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는 최근 북한의 GPS 전파교란에 대한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다양한 전파공격에 대비한 대응체계 강화방안을 논의했다.

미래부는 8일 최재유 제2차관 주재로 전파관계관 회의를 개최하고, 전파교란 발생 시 신속한 상황전파 등 철저한 대응과 국민의 안전한 전파이용을 위한 대비태세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회의에는 GPS 등 전파교란 발생 시 업무공조가 중요한 만큼 중앙전파관리소(전국 10개지소 및 위성전파감시센터 포함), 국립전파연구원 및 우주전파센터,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 등 관계자가 참석했다.

아울러 GPS 전파교란 혼신원 정밀탐지를 위한 기술 등 전파교란 대응을 위한 기술개발을 강화하고, 전파감시 시설·장비 고도화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최재유 미래부 제2차관은 "우리나라의 경우 ICT 인프라가 잘 발달되어 있어 일상생활에서 전파의 유용성이 매우 큰 만큼, 한번 전파혼신이 일어나면 더 큰 사회적 혼란과 국민 불편함이 발생할 수 있다"며 "전파관계기관간 업무공조를 통해 전파교란 대비체계를 강화하고 더욱 철저히 대응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래부는 국방부, 국토부, 해수부 등 유관부처와도 주기적인 전파교란 대응 모의훈련 등을 통해 부처간 공조체계를 더욱 공고히 해 나갈 예정이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