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위공직자 신고 재산]정부 공개대상 74% 지난해 재산증가…평균 5500만원 늘어

최종수정 2016.03.25 09:00 기사입력 2016.03.25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경기불황에도 불구하고 정부 고위공직자 10명중 7명 이상이 지난해 재산을 불린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5일 관보에 공개한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을 보면, 공개대상자 1813명의 평균 신고재산은 13억 3100만원으로 1년 전에 비해 5500만원 증가했다.

공개대상자는 행정부 소속의 정무직, 고위공무원단 가등급, 국립대학총장, 공직유관단체 임원, 기초ㆍ광역지방자치단체장, 광역의회의원, 시도 교육감 등이다.

공개자 본인의 평균 재산은 7억 2700만원, 배우자의 평균 재산은 4억 7300만원이었고, 부모 등 직계 존비속의 평균재산은 1억 3100만원으로 집계됐다. 공개대상자 1813명 중 재산이 증가한 사람은 1352명으로 74.6%였고, 감소한 사람은 461명, 25.4%로 나타났다.

이들의 증가한 재산 5500만원은 가액변동액이 2000만원(36%)이고, 부동산상속ㆍ급여저축 등 증가액이 3500만원, 64%였다. 가액변동액은 전년대비 개별 공시지가 상승, 공동주택ㆍ단독주택 공시가격 상승, 종합주가지수 상승 등으로 인한 재산 변동액을 말한다.
재산 규모별로는 5억원~10억원 사이가 28.2%로 가장 많았고 1억원~5억원 사이가 25.2%, 10억원~20억원 22.1%, 20억원~50억원 15.3%, 1억원 미만 6.0%, 50억원 이상 3.2% 순이었다.

공개대상자 중 재산이 가장 많은 사람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으로 393억원을 신고했다. 2위는 전혜경 국립농업과학원장으로 289억원, 3위는 김홍섭 인천광역시 중구청장으로 188억원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해보다 3억 4973만원 증가한 35억 1924만원을 신고했고, 이병기 비서실장은 1억 3376만원 증가한 28억 3089만원이었다.

황교안 국무총리는 1억 475만원 감소한 21억 6081만원, 최경환 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억 8136만원 감소한 45억 9284만원이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36만원 감소한 마이너스(-) 6억 8629만원을 신고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