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대 의대 김영국 교수팀, 마이크로RNA 생성 관여 인자별 핵심기능 연구 논문 발표

최종수정 2016.03.20 16:53 기사입력 2016.03.20 16:53

댓글쓰기

전남대 의대 김영국 교수

전남대 의대 김영국 교수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남대학교 의과대학 김영국(생화학 교실) 교수팀이 최근 세계적인 과학 학술지 ‘미국립과학원회보(PNAS, 인용지수: 9.67)‘온라인판(3월 14일자)에 마이크로RNA 생성에 관여하는 인자들의 핵심기능을 연구한 결과를 발표했다.

▲논문명: Re-evaluation of the roles of DROSHA, Exportin 5, and DICER in microRNA biogenesis

김영국 교수는 기초과학연구원(IBS) RNA연구단(단장 김빛내리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과 공동으로 수행한 이 연구에서 드로셔와 익스포틴5(XPO5), 다이서(DICER) 등 마이크로RNA 생성에 관여하는 단백질들의 기능적 차이를 유전자 제거 실험을 통해 처음으로 확인했다.

마이크로RNA는 약 22개 정도의 염기로 구성된 작은 RNA로, 다른 유전자를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 인간 세포에는 약 2,600여 개의 마이크로RNA가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생명체의 발생과 분화, 세포의 분열과 사멸, 암 발생 등 여러 과정에서 다양하고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 따라서 마이크로RNA의 생성 및 조절 과정에 문제가 생기면 여러 질병이 발생한다.

기존 연구 결과에 의하면, 대부분의 마이크로RNA가 생성되기 위해서는 드로셔, 익스포틴5, 다이서 단백질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하지만 이들 단백질들이 마이크로RNA 생성에 어느 정도 기여하는지는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김 교수 연구팀은 대장암 세포주에 유전자 가위 기술을 적용함으로써 세포주에서 드로셔, 익스포틴5, 다이서 유전자를 제거하고 각각이 마이크로RNA 생성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분석했다.

그 결과 드로셔 유전자가 제거된 세포에서는 마이크로RNA가 전혀 생성되지 않았고, 다이서 유전자가 제거된 세포에서는 마이크로RNA 생성량이 크게 줄어들고 약간의 마이크로RNA만이 생성됐다. 그러나 익스포틴5가 제거된 세포에서는 마이크로RNA가 상당히 많은 양으로 계속 만들어졌다.

연구진은 이 연구 결과를 통해, 드로셔가 마이크로RNA 생성 과정에 필수 불가결한 역할을 하고 다이서 역시 중요한 기능을 하지만, 익스포틴5는 그 기능을 잃거나 이상이 생겨도 대체 기전으로 보완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김영국 교수는 “이 연구를 통해 마이크로RNA 생성에 관여하는 핵심인자들이 각각의 마이크로RNA를 생성하는 데 얼마나 기여하는지를 정밀하게 분석할 수 있었다"며 ”이 연구결과는 마이크로RNA 생성 과정에 중요한 정보를 제공해주며, 연구에서 정립한 세포주들은 앞으로의 마이크로RNA 연구에서 중요한 자원들로 이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는 기초과학연구원(IBS) 사업과 전남대학교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