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로셀로나, 아스널에 3-1 승리…메시·수아레스·네이마르 골

최종수정 2016.03.17 07:42 기사입력 2016.03.17 07:42

댓글쓰기

아스널과의 경기에서 첫 골을 넣은 네이마르. 사진=FC바르셀로나 공식 홈페이지

아스널과의 경기에서 첫 골을 넣은 네이마르. 사진=FC바르셀로나 공식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조아라 인턴기자] FC바르셀로나가 아스널에 3 대 1 승리를 거두면서 2015-2016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에 진출했다.

17일(한국시간) 바르셀로나는 스페인 캄프누에서 열린 아스널과 16강전 2차전 홈경기에서 리오넬 메시, 루이스 수아레스, 네이마르가 골을 넣으며 3 대 1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 초반 바르셀로나는 아스널의 거센 공격을 받았다. 아스널은 8강 진출을 위해 2골 차 이상의 승리가 필요했고, 전진 배치된 공격수들이 쉴 새 없이 바르셀로나 골대를 노크했다.

하지만 바르셀로나는 전반 17분 메시의 슈팅을 시작으로 경기의 흐름을 바꾸고 1분 뒤 첫 골을 터뜨렸다. 전반 18분 네이마르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수아레스의 패스를 받아 왼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축구통계사이트 라이브스코어 닷컴에 따르면 바르셀로나는 전반전에서 점유율 63%-37%, 유효슈팅 5-0, 패스 338개-145개를 기록하는 등 일방적인 경기 내용을 보였다.
후반전엔 분위기가 아스널로 넘어갔다. 바르셀로나는 후반 초반 여러 차례 찬스를 내줬고 후반 6분엔 동점을 허용했다. 아스널의 알렉시스 산체스는 오른쪽 측면에서 투입된 패스를 받아 오른발 인사이드 슈팅으로 동점골을 꽂았다.

그러나 바르셀로나는 얼마 지나지 않아 결승골을 뽑아냈다. 수아레스가 후반 19분 오른쪽 측면에서 날아온 다니엘 아우베스의 크로스를 논스톱 발리슛으로 연결해 골을 만들었다.

마지막 골은 메시가 만들었다. 후반 43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흘러나온 공을 왼발로 상대팀 골키퍼의 키를 넘기는 로빙슛을 날려 쐐기골을 꽂았다.

한편 8강 대진 추첨식은 오는 18일에 열린다.


조아라 인턴기자 joa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