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분당 예비군 실종, 6일째 행방불명…선배 "잠적 아닐 것"

최종수정 2016.03.16 15:27 기사입력 2016.03.16 15:27

댓글쓰기

분당 예비군 실종.  사진=연합뉴스

분당 예비군 실종.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경기 성남에서 예비군 훈련을 받고 귀가하던 30대 남성이 6일째 귀가하지 않고 있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4일 경기 분당경찰서 등에 따르면 10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한 주민센터에서 예비군 훈련을 받은 뒤 자전거를 타고 귀가하던 신원창(30)씨가 행방불명됐다.
신씨는 같은 날 오후 5시45분께 자택에서 15분 정도 떨어진 초등학교 앞 CC(폐쇄회로)TV에 마지막 모습이 찍혔으며 휴대전화는 11일 오후 4시30분께 지하철 분당선 오리역 1번 출구 인근에서 신호가 끊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범죄 관련성이 있다고 보고 실종 수사 담당부서인 여성청소년과에서 형사과로 사건을 이관해 수사하고 있다.

신씨 누나(33)는 "집이 서울이라서 동생은 회사 때문에 구미동에 원룸을 얻어 혼자 살고 있었다"며 "동생은 13일 생일을 앞두고 11일 오후 친구들과 원룸에서 생일파티를 하기로 했는데 연락이 전혀 안 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 온라인에서 신씨의 대학·회사 선배라고 밝힌 아이디 'fl**'는 15일 분당판교 지역카페에 후배 신 씨를 찾는다는 글을 올리고 신 씨가 잠적했을 가능성은 매우 낮다며 시민들의 관심과 제보를 부탁했다.

'fl**'는 "먼저 실종 다음날 저녁에 친구들과 집에서 생일파티 약속이 있었고 회사에서 동료에게 웃으면서 금요일에 보자고 인사를 하고 퇴근했다고 한다"며 "무엇보다 15일은 원창이가 직접 찾아서 회사에 결재 받은 교육을 가기로 한 날"이라고 전했다.

이어 "지금 원창이가 가기로 한 교육을 다른 팀장님이 가셨다"며 "(여러 정황상) 스스로 잠적의 가능성은 극히 낮다고 생각된다"고 강조했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