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U+, IPTV로 방송할 수 있는 'tvG 직캠' 출시

최종수정 2016.03.13 09:00 기사입력 2016.03.13 09:00

댓글쓰기

LGU+, IPTV로 방송할 수 있는 'tvG 직캠' 출시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LG유플러스가 누구나 쉽게 인터넷(IP)TV로 방송할 수 있는 서비스 'tvG 직캠'을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tvG 직캠에서 전송된 사진과 영상은 999번 가족채널에 편성돼 자동으로 재생된다. 스마트폰에 tvG 직캠 애플리케이션(앱)을 다운로드 받아 999번 가족채널에서 안내하는 고유번호만 입력하면 바로 연결돼 실시간 생방송 및 저장된 사진과 영상을 해당 셋톱에 전송할 수 있다.

가족채널 친구 등록은 최대 50명까지 가능해 가족, 부모님, 친척, 친구와 함께 언제 어디서나 추억을 공유할 수 있다. 여행지에서의 감동은 물론 자녀의 결혼식과 같은 가족 행사를 바로 찍어 안방 TV에서 실시간으로 생방송 할 수 있다.

전송된 사진과 영상은 최신 콘텐츠로 편성돼 999번 가족채널에서 언제든지 시청 가능하다. 또한 월별로 자동 정렬돼 모아볼 수 있어 다시 보고 싶은 콘텐츠를 쉽게 찾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LG유플러스는 최근 업링크 CA 기술 및 LTE 데이터 전송 효율을 높이는 64QAM 기술을 적용해 기존 대비 225% 향상된 최대 112.5Mbps로 업로드 속도를 높였다. 이를 통해 tvG 직캠 서비스 이용 시 끊김없는 생방송 및 동영상 업로드가 가능하다.

LG유플러스는 바이럴 영상 제작 및 tvG 직캠을 활용한 적극적인 마케팅에 나설 예정이다.

tvG 직캠은 tv G4K UHD와 tv Gwoofer에서 지원된다.

이건영 IPTV서비스팀장은 "전 세계 유일 tvG 직캠이 별도의 와이파이 연결 과정 없이도 바로 페어링이 되는 원격 연결이 가능해졌다"며 "더욱 쉽고 편리한 tvG 직캠으로 고객들이 소중한 순간을 생생하게 전달하며 차별화된 감성을 경험해보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