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소연, 4대륙 피겨 여자싱글 종합 4위…개인 최고점

최종수정 2016.02.21 08:57 기사입력 2016.02.21 08:57

댓글쓰기

박소연[사진=김현민 기자]

박소연[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박소연(단국대 입학예정)이 2016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선수권대회에서 자신의 역대 최고점을 세우며 종합 4위에 올랐다.

박소연은 20일 대만 타이베이의 타이베이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여자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0.69점과 예술점수(PCS) 56.74점에 감점 1을 합쳐 116.43점을 얻었다. 전날 쇼트프로그램(62.49점) 점수를 더한 최종합계 178.92점으로 4위를 했다. 총점은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작성한 자신의 역대 최고점(176.61점)을 2.31점 끌어올린 신기록이다.
여자 싱글 우승은 총점 214.91점을 얻은 미야하라 사토코(일본)에게 돌아갔고, 미국의 미라이 나가수(193.86점)가 2위에 올랐다. 동메달은 홍고 리카(일본·181.78점)에게 돌아갔다.

박소연과 함께 출전한 최다빈(수리고·173.71점)과 김나현(과천고·170.71점)이 각각 8위와 9위에 올라 이번 대회에 나선 한국 선수 세 명 모두 '톱10'에 진입했다. 박소연은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앞서 출전한 두 대회에서는 성적이 좋지 못했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포디움에 가까운 등수가 나와서 기쁘다"며 "경기에 아쉬움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결과에 만족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그러면서 "쇼트프로그램 경기를 잘해서 오늘 마지막 그룹에 들어간 게 큰 경험이 될 것 같다"며 "마무리까지 잘해서 기분이 좋고 이번 대회를 계기로 더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