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밤샘토론'이준석 "위안부 협상 성과 있어…어느 정부도 못한 것"

최종수정 2016.02.13 13:41 기사입력 2016.02.13 13:41

댓글쓰기

사진= JTBC '썰전' 방송화면 캡처

사진= JTBC '썰전'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이준석 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이 '밤샘토론'에 출연하여 화제인 가운데 그의 위안부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이준석은 지난달 7일 방송됐던 JTBC ‘썰전’에서 한일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합의 논란을 주제로 이철희 두문정치전략연구소 소장과 토론을 벌였다.

이준석은 방송에서 “국가 간 협약을 맺는 과정 중에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의견을 수용하는 것은 쉽지 않다”며 “정부는 원칙대로 협의를 하고 그 뒤 내부적으로 설득하는 과정이 있어야 하는 것이라 국가 간의 협상에 모든 이해당사자들을 포함시켜 진행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준석은 “지금까지는 일본 정부는 민간 업자의 소행이었다고 주장해왔는데 군이 관여했다는 부분을 인정한 점이 상당히 크다”며 “역대 어느 정부도 하지 못한 것을 이뤄낸 점을 인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철희 소장은 “이해당사자가 아니라 피해당사자라고 해야 한다”고 꼬집으며 “나라가 망한 피해를 할머니들이 본 건데 나라가 이 문제를 푸는데 있어서 당사자들에게 묻지도 않고 덜컥 합의해놓고 할 만큼 했다 따라오라고 하면 말이 되냐”고 반박했다.
방송 직후 이준석은 이해당사자라는 표현이 적절치 못하다는 비판에 휩싸였다. 이에 이준석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해당사자의 해(害)자에 이미 피해의 개념이 포함돼 있다”며 “야당 인사, 경향신문도 사용하는 표현인데 이준석이 썼기 때문에 문제가 되는 것”이라고 반박해 논란을 야기했다.

한편 '밤샘토론'은 매월 둘째 넷째 금요일 밤 12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