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조선사 수주잔량 3년 만에 최악

최종수정 2016.02.09 08:40 기사입력 2016.02.09 08: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국내 조선업체들이 확보한 일감이 3년 만에 최악의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중국은 전 세계 수주 시장 점유율 70%을 넘어서며 한국을 제치고 사실상 조선업 최강국으로 떠올랐다.

9일 영국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에 따르면 지난 1월 말 기준 전 세계 수주 잔량은 1억608만CGT(표준화물 환산톤수)로 전달보다 365만CGT가 줄었다.
국가별 수주 잔량은 중국이 3874만CGT로 1위였고 한국(2913만CGT), 일본(2251만CGT) 순이었다. 한국의 수주잔량이 3만CGT 밑으로 떨어진 것은 2013년 1월 말 이후 3년 만이다.

수주 잔량은 수주를 받아놓은 일감을 말한다. 한국은 불과 3~4년 전만 해도 4~5년치 일감을 쌓아놓았다며 인력 부족을 호소할 정도였는데 이제는 1~2년치 일감밖에 확보하지 못해 인력 과잉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커졌다.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국내 대형 조선 3사는 보통 일감을 3년치 정도 확보해야 안정적인 경영이 가능한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1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16척, 45만CGT를 기록했다. 지난 2009년 5월에 18척, 28만CGT를 기록한 이후 가장 적은 수치다.

한국은 지난달 수주 실적이 전혀 없었는데 이는 2009년 9월 이후 처음이다. 중국이 이 기간 10척, 32만CGT를 수주하면서 시장점유율 71.6%를 기록한 것과 극명한 대조를 이뤘다. 일본은 1척, 2만CGT를 수주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