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銀, 저성장 극복하려면…"해외시장 개척해야"

최종수정 2016.02.08 12:00 기사입력 2016.02.08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국내 은행들이 저성장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해외 시장 개척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8일 양원근 한국금융연구원 비상임연구위원의 '저성장기 국내 은행 경영전략-일본 은행의 경험에서' 보고서에 따르면 2009~2014년 은행대출은 연평균 5.4% 성장했다. 글로벌 위기 발생 이전인 2000~2008년까지 대출이 매년 평균 16.3%씩 성장했던 것과 비교해 3분의 1수준으로 급감했다.
은행의 순이자마진(NIM)은 1% 중반까지 하락했고 수수료 수익비중도 여전히 낮아 예대마진 중심 경영을 하는 국내 은행 수익성은 악화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금융위기 이전인 지난 2005~2007년 국내은행들의 연평균 수익이 100이라면 2014년 수익은 52로 절반 수준으로 하락한 상태다.

또 조선, 해운, 철강 기업의 부실화 리스크가 높아지면서 은행들의 대출 포트폴리오 부실화 가능성이 커졌다. 저성장체제가 지속되면서 새로운 유망 산업으로 포트폴리오를 조정하는 것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양 연구위원은 일본의 사례를 토대로 국내은행들이 해외 진출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본은행들이 2004년 이후 수수료 수익 증가를 통해 수익성 개선을 하고 있다고 양 연구위원은 강조했다.

보고서는 지난 2000~2014년 일본 은행의 이자수익이 매년 평균 1.1% 감소했다고 밝혔다. 일본 은행들이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었던 것은 급격한 해외 영업 확대 덕분이다.

양 연구위원은 "글로벌 위기 이후 유럽계 은행들이 아시아 지역에서 철수하기 시작하자 일본 은행들은 해외 PF 대출을 늘리기 시작하며 해외 대출 잔액을 늘려 나갔다"며 "지난 2014년 일본 미쯔비시 UFJ, 미즈호 금융그룹, SMBC 등 3대 메가뱅크의 해외수익비중은 25~30%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 금융기관들이 해외진출에 적극적이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국내 은행들이 해외금융기관에 대한 인수합병(M&A)나 지분투자 등 좀 더 적극적인 전략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며 "특히 아시아지역의 인프라 금융 등 장기 대출 시장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