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공항 폭발물 소동…부탄가스로 확인

최종수정 2016.01.29 20:39 기사입력 2016.01.29 20: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29일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 C입국장 옆 화장실에서 폭발물 의심 물체가 발견됐으나 수색 결과 부탄가스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오후 4시10분께 인천공항에 폭발물로 의심되는 상자가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인천공항공사 폭발물처리반(EOD)과 경찰특공대는 주변을 통제 한 뒤 해체 작업을 진행했다.

상자 속에는 부탄가스 2개, 라이터, 기름통, 생수통 등이 들어있었다고 수색팀은 설명했다.

뇌관이나 폭약 등 폭발과 관련된 의심물질은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수색팀은 종이상자 등을 수거해 추가 감식 작업을 진행중이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