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사외전’ 황정민 “잘생긴 게 죄라면 난 훈방조치”

최종수정 2016.01.29 09:16 기사입력 2016.01.29 09: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우 황정민이 “잘생긴 게 죄라면 나는 훈방조치”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28일 열린 영화 ‘검사외전’의 쇼케이스에는 배우 황정민과 강동원이 참석했다. ‘검사외전’은 살인누명을 쓰고 수감된 검사가 감옥에서 만난 전과 9범 꽃미남 사기꾼과 손잡고 누명을 벗으려는 내용의 범죄오락 영화.

이날 강동원의 외모를 두고 ‘잘생긴 게 죄라면 무기징역’이라는 칭찬이 있다는 말에 황정민은 “나는 절대 감옥에 안 갈 것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나는 훈방조치 될 것”이라며 “나가라고 하는 거 아닌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검사외전’은 다음달 4일 개봉될 예정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